*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용관규천[用管窺天]대롱의 구멍으로 하늘을 엿본다


춘추시대 말기 편작(扁鵲)이라는 명의가 있었다. 그가 괵이라는 나라에 간 일이 있었는데 방금 태자가 죽었다고 했다. 편작이 궁궐의 어의를 만나 태자의 병에 대해서 물어보자 의사는 자기의 진단 결과를 소상하게 알려주었다. 묵묵히 다 듣고 난 편작이 이윽고 말했다.

“내가 태자를 소생시키겠습니다.”

“무책임한 말은 하지 마시오, 갓난아기일지라도 그런 말은 곧이듣지 않을 것이요.”

이 말을 듣고 편작이 말했다.

“당신의 의술은 대롱을 가지고 하늘을 엿보며(用管窺天) 좁은 틈새로 상황을 살피는 것과 같이 도저히 전체를 간파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나의 의술은 맥을 짚고 안색을 살필 것도 없이 다만 병의 상황을 듣는 것만으로도 병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는 덧붙여 말하였다.

“만일 내 말이 믿기지 않는다면 다시 한 번 태자를 진단해 보십시오. 귀가 울고 코가 벌름거리는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그리고 양쪽 허벅다리를 쓰다듬어 가다가 음부에 닿으면 아직 그곳이 따뜻할 겁니다.”

반신반의하며 다시 한번 살펴보니 과연 편작의 말대로 였다. 어의는 놀라 눈이 캄캄해지고 말도 나오지 않았다. 편작이 침을 놓자 태자가 숨을 되쉬며 살아났다. 20여일 치료 끝에 태자가 일어나서 거동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일로 편작이 죽은 이도 살려낸다는 소문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자 편작이 겸손히 말하였다.

“나는 죽은 이를 소생시킨 것이 아니라 아직 죽지 않은 사람을 고친 것뿐입니다.”


대롱의 구멍으로 하늘을 엿본다는 말로 좁은 식견으로는 광대한 사물의 모습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는 뜻으로 쓰인다.

사기(史記) 편작 창공열전(扁鵲 倉公列傳)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