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이도살삼사[二桃殺三士]복숭아 두 개로 세 무사를 죽이다


춘추시대 안자(晏子)가 제(齊)의 경공(景公)을 섬길 때였다.

제(齊)나라 경공(景公)에게는 신변을 호위하는 장수로 공손접(公孫接), 고야자(古冶子), 전개강(田開疆)이라는 뛰어난 무사 세 사람이 있었다. 그들은 힘과 공을 빌어 법과 위계질서를 무시하고 월권을 일삼았으며 심지어는 재상인 안자(안영)조차 안중에 없는 듯 행동했다. 안자는 그들이 사직을 위태롭게 할 인물들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하루는 이들을 제거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만찬석상에서 경공에게 말했다.

“저들 세 사람을 제거해야만 합니다.”

“어떻게 하면 되겠는가?”

안자는 복숭아 두 개를 내어 와 경공에게 바치며 말했다.

“그들에게 이것을 주십시오. 그러면서 제나라의 사직에 가장 공이 많다고 자부하는 자가 가지라고 하십시오.”

경공이 안자의 말에 따르자 먼저 공손접이 나서며 말했다.

“사냥 때, 폐하께 달려드는 호랑이를 내가 맨손으로 잡았다.”

그리고는 복숭아를 하나를 가졌다.

그러자 전개강이 다음으로 나서서 말하였다.

“나는 매복을 사용하여 두 번이나 적을 무찔렀다.”

그리고는 남은 복숭아를 가졌다.

당황한 고야자가 큰소리로 말했다.

“폐하를 모시고 황하를 건널 때, 폐하 수레의 왼쪽 말이 중류로 도망쳤다. 내가 강으로 들어가 백걸음 동안 흐름을 거스른 다음 흐름을 좇아 90리를 가 말을 죽였다. 그런 다음 왼손으로 말의 엉덩이를 붙잡고 오른손으로 말의 목을 들어 언덕으로 올라왔다.”

공손접과 전개강이 이 말을 듣고 부끄러워하며 말하였다.

“우리의 공은 그대에게 미치지 못한다. 그런데도 복숭아를 탐한 것은 탐욕 때문이다.”

그리고는 스스로 목을 찔러 자결했다.

그러자 고야자가 말하였다.

“두 사람이 죽었는데 나 혼자 사는 것은 인(仁)이 아니다. 사람이 명성을 자랑하고 있는 것을 듣고 부끄럽게 여기는 것은 의롭지 못하다.”

그리고는 그도 칼을 뽑아 자기의 목을 찔러 자결하였다.

제갈량(諸葛亮)의 「양보음(梁甫吟)」이라는 시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온다.

一朝被讒言[일조피참언]하루아침에 참언을 입어

二桃殺三士[이도살삼사]두 복숭아가 세 장사를 죽였네

이백의 「양보음(梁甫吟)」이라는 시에도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온다.

力排南山三壯士[역배남산삼장사]남산을 뒤엎을 힘의 세 장사를 죽이는데

齊相殺之費二桃[제상살지비이도]제나라 재상은 복숭아 두 개를 사용했네


이도살삼사(二桃殺三士)란 복숭아 두 개로 무사 세 명을 죽인다는 뜻으로, 교묘한 책략으로 상대를 자멸하게 하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안자춘추(晏子春秋)」에 나오는 고사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