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인심여면[人心如面]얼굴이 다르듯 마음도 다 다르다


정(鄭)나라의 재상 자피(子皮)는 젊은 윤하(尹何)로 하여금 자기 영지의 대부로 삼으려 했다. 많은 사람들이 윤하가 너무 젊고 경험 또한 짧아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리라 생각했다. 자피의 보좌역인 자산(子産) 또한 그 인사의 부당함을 건의하였다. 그러나 자피는 자산에게 말하였다.

“그는 성실하므로 내가 좋아한다. 나를 배반하지 않을 것이다. 지금 대부를 시키지 않으면 앞으로 배울 기회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자산은 다시 한번 이렇게 말하였다.

“좋아하는 사람을 아끼는 심정 잘 압니다. 하지만 그것은 도리어 그를 못 쓰게 만드는 결과가 됩니다. 서투른 사람에게 고기를 썰게 하여 손가락을 베게 하는 것과 같습니다. 또 여기에 고운 천이 있다고 합시다. 당신은 경험이 없는 사람에게 연습 삼아 재단을 시키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관직이나 대도시는 모두가 백성을 위한 것입니다. 고운 천보다 훨씬 더 중요합니다. 고운 천을 생무지에게 맡기지 않는 이상으로 경험 없는 사람에게 이 일을 시키면 안 됩니다. 사냥에 비유해 봅시다. 마차를 몰 줄 모르고 활 쓰는 법을 모르는 사람이 들짐승을 잡겠습니까? 아마 짐승도 잡기 전에 마차가 전복될 것입니다. 나라의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먼저 배우게 한 다음 일을 시키면 못할 리 없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하면 반드시 나라에 큰 손해를 끼칠 것입니다.”

자피가 깨달은 듯 크게 고개를 끄덕였다.

“알겠소. 옷가지조차 마를 수 있는 사람에게 맡기는데, 대관이나 대도시를 생무지에게 맡기려 한 것은 어리석은 생각이었소. 만일 당신이 주의를 주지 않았더라면 나의 어리석음이 묻혀버릴 뻔하였소. 나라의 일은 당신에게 맡기고 집안일을 내가 보아 왔는데, 앞으로는 집안일도 당신의 말을 듣겠소.”

자산이 손을 저으며 말하였다.

“사람의 얼굴이 다르듯, 마음도 같지가 않습니다(人心如面). 내가 어떻게 당신을 대신할 수가 있겠습니까? 다만 위험하다고 생각했을 때에는 당연히 찾아와서 보고할 따름입니다.”

자피는 진심으로 칭찬하고, 나라일의 적임자라 생각하여 그를 재상으로 삼았다. 자산은 정치를 담당하여 정나라를 부강하게 하였다. 공자 또한 논어에서 자산을 평하기를 혜인(惠人)이라 하였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양공(襄公) 31년조에 기록이 있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