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중과부적[衆寡不敵]무리가 적으면 대적할 수 없다


전국시대 천하를 주유(周遊)하며 왕도(王道)를 역설하던 맹자가 제(齊)나라의 선왕(宣王)을 만났다. 선왕은 천하의 패권(覇權)을 잡기 위한 방법을 맹자에게 물었다. 그러자 맹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토지를 개척하여 진(秦)나라와 초(楚)나라의 조회를 받고 중국에 군림하여 사방의 오랑캐를 어루만지고자 하는 것은, 나무에 올라가 물고기를 구하는 것(緣木求魚)과 같습니다.”

“그처럼 심합니까?”

“이보다 더 심한 것이 있을 것입니다. 나무에서 물고기를 구하는 것은 물고기를 얻지 못하더라도 재앙은 없겠지만, 이와 같은 욕심을 추구하면 마음과 힘을 다하더라도 반드시 재앙이 있을 것입니다.”

“그 내용을 들을 수 있습니까?”

“예를 들면, 지금 소국인 추(鄒)와 대국인 초(楚)가 싸우면 어느 쪽이 이기겠습니까?”

“초나라가 이깁니다.”

“그렇다면 작은 것은 결코 큰 것을 이길 수 없고(小固不可以敵大), 무리가 적은 것은 무리가 많은 것을 대적할 수 없으며(寡固不可以敵衆), 약한 것은 강한 것에 패하기 마련입니다(弱固不可以敵强). 지금 천하의 1000리 사방(四方)에 아홉 개의 나라가 있습니다. 제나라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나가 나머지 여덟을 굴복시키려 하는 것은 결국 추나라가 초나라를 이기려 하는 것과 무엇이 다릅니까?”

그런 다음 맹자는 왕도론으로 말을 맺었다.

“왕도로써 백성을 열복(悅服)시킨다면 그들은 모두 전하의 덕에 기꺼이 굴복할 것입니다. 천하 또한 전하의 뜻에 따라 움직이게 될 것입니다.”


맹자(孟子) 양혜왕편(梁惠王篇)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