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칠신탄탄[漆身呑炭]몸에 옻칠을 하고 숯을 삼킨다


중국 춘추시대 말기, 진(晉)나라의 왕권이 흔들리면서 공경(公卿)들의 세력다툼이 벌어졌다. 그중 실권자였던 지백(智伯)이 패권다툼에서 한(韓), 위(魏) 양가가 모반하는 바람에 조양자(趙襄子)에게 죽임을 당했다. 그러자, 지백의 신하 중 예양(豫讓)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그는 ‘선비는 자기를 알아주는 이를 위하여 죽는다’고 보복을 맹세한 뒤, 조양자를 죽임으로써 지백의 원한을 풀어주려고 했다. 예양은 미장이로 변장하고 궁중공사에 끼어들어갔다. 어느 날, 조양자가 변소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몰래 찔러 죽이려다가 실패하여 붙잡혔다. 이에 조양자가 그 이유를 물었다.

예양은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백은 나를 국사(國士)로 대접하였으니, 나도 국사로서 보답하기 위함이다.”

조양자는 그를 충신이라 하여 훈방했다.

그러나, 예양은 포기하지 않고, 이번에는 몸에 옻칠을 하여(漆身) 문둥이처럼 하고, 숯을 삼켜(呑炭) 벙어리처럼 하고는 걸식하면서 기회를 엿보았다. 어느 날, 다리 밑에 숨어서 마침 그곳을 지나는 조양자를 죽이려고 했다. 그런데 조양자가 탄 말이 다리 앞 못 미쳐서 부터 움직이지 않고 버티자, 그를 이상히 여겨 주변을 조사하는 바람에 발각되고 말았다. 조양자는 이제 더 이상 용서할 수 없다며 죽이라 명했다. 그러자, 예양은 마지막 소원이라며 조양자의 옷을 빌려달라고 했다. 옷을 건네받은 예양은 품에서 비수를 꺼내어 그 옷에 세 번 칼질을 하고 하늘을 우러러 외쳤다.

“지백 어른, 이제야 원수를 갚았습니다.”

그리고는 그 비수로 자결했다.


사기(史記) 자객열전(刺客列傳)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