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고사성어事成語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파경중원[破鏡重圓]이별한 부부가 다시 합하다


중국 남북조시대의 남조(南朝) 최후의 왕조인 진(陳)나라가 수(隋)나라의 대군에 의해 멸망하게 되었을 때의 일이다. 궁중관리였던 서덕언(徐德言)은 수나라 대군이 양자강 북쪽 기슭에 도착하자, 무엇보다도 사랑하는 아내의 앞날이 걱정되었다. 당시 망국의 여인들은 점령군의 위안물로 전락하는 운명이었다. 특히 그의 아내는 진나라의 마지막 황제인 후주(後主)의 누이동생으로, 재색을 겸비한 미인이었기 때문에 더욱 걱정이 컸다. 그는 수나라 대군이 도성에 가까이 다가오자 아내를 불러 말하였다.

“이제 멸망의 날이 다가왔소. 이 나라가 망하면 그대도 무사하지 못할 거요. 적의 눈에 띄면, 어느 고관이나 장수의 집으로 보내지게 될 거요. 그렇게 되면 다시 만나기 어렵겠지만 만약을 위해서 이 거울을 둘로 쪼개어 하나씩 소중히 간직합시다. 그리고 내년 정월 보름날 도성의 시장으로 거울을 내다 팔도록 하시오. 만일 살아 있게 되면 그날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도성의 시장으로 찾아가겠소.”

두 사람은 각각 거울 한쪽씩을 소중히 간직하고는 헤어지게 되었다.

마침내 진나라는 수나라에 망하고, 서덕언의 아내는 붙잡혀서 수나라의 중신 양소(楊素)의 집으로 보내졌다. 그녀는 양소의 총애를 받게 되었으나, 늘 반쪽 거울을 꺼내보면서 남편을 그리워했다. 한편 서덕언은 난리 속에 몸만 겨우 살아남아 밥을 걸식하면서 1년이나 걸려 도성으로 올라오게 되었다. 그리고 약속한 정월 보름날 시장으로 가보았다. 과연 반쪽으로 쪼개진 거울을 높이 쳐들고, 큰 소리로 팔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서덕언은 다가가 자신의 거울과 맞추어보니, 딱 하나로 합쳐졌다. 그는 맞추어진 거울 뒷면에 아내를 그리는 애툿한 심정을 시로 적은 후 거울을 다시 돌려보냈다.


鏡與人俱去[경여인구거]거울과 사람이 함께 갔건만

鏡歸人不歸[경귀인불귀]거울만 돌아오고 사람은 오지 않네

無復姮娥影[무복항아영]항아의 그림자 다시 만날 수 없고

空留明月輝[공류명월휘]헛되이 밝은 달빛만 비추는구나


심부름꾼이 거울을 가지고 돌아가자, 서덕언의 아내는 식음을 전폐하고 울기만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양소는 두 사람의 깊은 애정에 감동하여 그녀를 서덕언에게 돌려보내 주었다.


태평광기(太平廣記)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