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군주가 지켜야 할 세 가지 원칙


- 한비자 제16편 삼수[1]-


군주에게는 세 가지 지켜야 될 원칙이 있다. 그것이 완전히 행해지면 국가는 평안할 것이고, 군주 자신도 번영하겠지만 만일 그것이 불안전하면 국가는 위태해지고 군주 자신도 위험하다. 그러면 그 세 가지는 무엇인가.

첫째, 신하의 말을 누설하지 말아야 한다.

신하 가운데 대신의 실책이나 과실, 중신의 비밀을 군주에게 말하는 자가 있을 경우, 군주가 그 말을 자기 가슴속에 숨겨 두지 못하고, 측근이나 재능이 있는 다른 권신에게 누설하게 되면, 의견을 구하고자 하는 신하는 먼저 측근이나 권신에게 연락을 한 다음에 군주에게 말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정직하고 바른 말을 하는 신하는 군주와 만날 수가 없게 되고, 성실하고 정의감 있는 신하는 더욱 군주와 소원해진다.

둘째, 군주는 상벌의 권위를 장악하고 근신에게 빼앗겨서는 안 된다.

만일 군주가 신하 중 한 사람을 애호하고 있는데 자기 뜻대로 그에게 이익을 주지 못하고 근신이 그 인물을 칭찬하는 것을 기다려서 그에게 이익을 주거나, 또 신하중의 어떤 자를 미워하고 있으면서도 자기 뜻대로 그를 해치지 못하고, 근신이 그 인물을 비난하기를 기다려 그 신하에게 해를 주게 되면 군주는 상벌권이 없어지고 근신에게 그 권력이 옮겨간다.

셋째, 군주는 정치를 장악해야 한다.

만일 군주가 스스로 정치하기를 귀찮게 여기고 군신을 집정하는데 참여하게 하면, 그것을 기화로 정권이나 지위가 대신에게 옮겨지고, 그 결과 생살여탈의 권리를 대신에게 빼앗기게 된다. 그러한 군주는 대신에게 먹히게 된다.

이상 세 가지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그 군주는 협박을 당하거나 죽음을 당할 염려가 있을 것이다.


- 韓非子 第16篇 三守[1]-

人主有三守. 三守完, 則國安身榮 三守不完, 則國危身殆. 何謂三守? 人臣有議當途之失, 用事之過, 擧臣之情, 人主不心藏而漏之近習能人, 使人臣之欲有言者, 不敢不下適近習能人之心, 而乃上以聞人主. 然則端言直道之人不得見, 而忠直日疏. 愛人, 不獨利也, 待譽而後利之 憎人, 不獨害也, 待非而後害之. 然則人主無威, 而重在左右矣. 惡自治之勞憚, 使群臣輻湊用事. 因傳柄移藉, 使殺生之機, 奪予之要在大臣, 如是者侵. 此謂三守不完. 三守不完, 則劫殺之徵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