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기 자신을 이기는 것을 강함이다


- 한비자 제21편 유노[15]-


자하가 하루는 증자를 만났다. 증자가 말했다.

“어찌 그리 살이 쪘습니까.”

자하가 대답했다.

“싸움에 이겼기 때문입니다.”

증자가 다시 물었다.

“그 말이 무슨 뜻입니까.”

자하가 대답했다.

“집에 틀어박혀 책을 읽으며 선왕의 도를 배울 때는 이것 대단하구나 하고 무릎을 치며 즐거워했고, 밖에 나와 부귀한 사람들의 환락을 구경할 때도 이것 굉장하구나 하고 즐거워했습니다. 이 두 가지 일이 내 가슴속에 싸우면서 그 승패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동안은 걱정이 되어 여위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선왕의 도의가 부귀의 즐거움을 이겨냈기 때문에 평안하여 이렇게 살이 찐 것입니다.”

이러한 점으로 볼 때, 뜻을 이루기가 어려운 것은 타인과의 싸움에서 승리하여 뜻을 성취시키고자 하는 데 있지 않고, 오히려 자기 자신에 대해서 이기는 데 있는 것이다. 그래서 노자는「자기 자신을 이기는 것을 강(强)이라고 한다(노자 제33장)」고 했다.


- 韓非子 第21篇 喩老[15]-

子夏見曾子. 曾子曰:「何肥也?」 對曰:「戰勝, 故肥也.」 曾子曰:「何謂也?」 子夏曰:「吾入見先王之義則榮之, 出見富貴之樂又榮之, 兩者戰於胸中, 未知勝負, 故臞. 今先王之義勝, 故肥.」 是以志之難也, 不在勝人, 在自勝也. 故曰:「自勝之謂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