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먼 곳의 물로는 불을 끄지 못한다(遠水不救近火 원수불구근화)


- 한비자 제22편 설림(상)[9]-


노나라의 목공은 그의 공자들을 멀리 떨어진 진나라로 보내 사관이 되게 하거나, 초나라에 보내어 사관을 하도록 했다. 그 두 나라와 친교를 맺어 유사시에 협조를 얻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한 신하가 그러한 방책에 반대하여 말했다.

“월나라에서 사람을 데려다 지금 물에 빠진 어린아이를 구하려 한다면, 비록 그 사람이 수영의 명수라 할지라도 제 때에 올 수 없으니 어린아이를 구하지 못할 것입니다. 불이 났을 경우에도 먼 바다에서 물을 길어다가 불을 끄려고 한다면 그것은 허사가 될 것입니다. 이와같이 먼 곳의 물은 가까운 곳을 불을 끄지 못합니다. 지금 진나라와 초나라가 강국이기는 하지만 노나라의 적이 되는 제나라는 가까이에 있으므로 노나라의 걱정은 그치지 않을 것입니다.”


한나라 재상 엄수는 주나라 군주에게 호의를 가지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주나라 군주는 그가 눈의 가시였다. 빙조는 궁리 끝에 이렇게 말했다.

“엄수는 한나라의 재상입니다만 한괴라는 자가 한나라 군주에게 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니 사람을 보내어 한괴를 암살시키면 될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한나라 군주는 한괴를 질투한 엄수가 암살을 한 것이라 생각할 것입니다.”


장견은 한나라의 재상으로 있었는데 병에 걸려 죽을 때가 가까웠다. 공승무정은 금 300량을 가지고 문병을 하고 후임에 자기를 추천해 주도록 간곡히 부탁했다. 어느날 한나라 군주가 직접 장견에게 물었다.

“만약 당신이 죽게 되면 누구를 당신의 후임으로 삼으면 좋겠습니까.”

장견이 대답했다.

“공승무정은 법을 존중하며 군주를 존중하는 훌륭한 인물입니다만 공자 식아의 덕망에는 따르지 못할 것입니다.”

장견이 죽은 다음 왕은 공승무정을 재상으로 임명했다.


- 韓非子 第22篇 說林(上)[9]-

魯穆公使衆公子或宦於晉, 或宦於荊. 犂鉏曰:「假人於越而救溺子, 越人雖善遊, 子必不生矣. 失火而取水於海, 海水雖多, 火必不滅矣, 遠水不救近火也. 今晉與荊雖强, 而齊近, 魯患其不救乎!」

嚴遂不善周君, 患之. 馮沮曰:「嚴遂相而韓傀貴於君. 不如行賊於韓傀, 則君必以爲嚴氏也.」

張譴相韓, 病將死. 公乘無正懷三十金而問其疾. 居一月, 公自問張譴曰:「若子死, 將誰使代子?」 答曰:「無正重法而畏上, 雖然, 不如公子食我之得民也.」 張譴死, 因相公乘無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