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능력은 상황에 따라 변한다


- 한비자 제23편 설림(하)[1]-


백락에게서 뒷발질하는 버릇이 있는 말 감정법을 배운 두 사람이 함께 외양간에 가서 말을 살피게 되었다. 한 사람이 먼저 뒷발질하는 버릇이 있는 말을 지목했다. 다른 한 사람이 그 말의 뒤로 돌아가서 세 번이나 말의 엉덩이를 쓰다듬었는데도 그 말은 뒷발질을 하지 않았다. 뒷발질하는 버릇이 있는 말이라고 감정한 사람이 자기의 감정이 잘못된 것 같다고 말하자 다른 한 사람이 말했다.

“당신의 감정이 잘못 된 것이 아닙니다. 이 말은 어깨가 굽었고, 앞 무릎은 부어 있습니다. 원래 뒷발질 잘하는 말은 그 체중을 앞발에 싣고 뒷발을 드는 법인데, 이 말은 앞발이 부어 뒷발을 들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당신은 뒷발질 잘하는 말 감정에는 뛰어난 것 같으나 무릎을 살필 줄은 모르는 것 같습니다.”

매사에는 당연히 그렇게 되어 가는 도리가 있는 법이고, 정세에는 불리한 경우가 있는 법이다. 말의 앞 무릎이 부어 있으면 무거운 체중을 지탱할 수가 없다. 그것은 지혜로운 자만이 알고 있다. 혜자의 말에 이런 말이 있다.

「원숭이는 영리한 동물이나 우리에 가두어 두면 돼지가 되고 만다.」

능력이 있는 사람도 불리한 정세에 놓이게 되면 그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없다.


- 韓非子 第23篇 說林(下)[1]-

伯樂敎二人相踶馬, 相與之簡子廐觀馬. 一人擧踶馬. 其一人擧踶馬. 其一人從後而循之, 三撫其尻而馬不踶. 此自以爲失相. 其一人曰:「子非失相也. 此其爲馬也, 踒肩而腫膝. 夫踶馬也者, 擧後而任前, 腫膝不可任也, 故後不擧. 子巧於相踶馬而拙於任腫膝.」 夫事有所必歸, 而以有所腫膝而不任, 智者之所獨知也. 惠子曰:「置猿於柙中, 則與豚同.」 故勢不便, 非所以逞能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