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임금과 신하의 이익은 상반된다


- 한비자 제31편 내저설(하) 육미:이리[200]-


군주와 신하의 이해는 상반되므로, 신하 중에는 진정한 충신이 있을 수 없는 것이다. 신하가 이익을 얻게 되면 군주의 이익은 줄어들게 된다. 그래서 간신은 적국의 군사를 이용하여 나라 안에 있는 자기에게 해로운 자를 제거하며, 혹은 다른 나라의 예를 들어 군주를 혼미하게 만들고, 오직 자기 이익만을 취하려 들고, 나라 걱정은 하지 않는다. 그러한 예증으로는 위나라의 어떤 부부가 포목 백 필을 얻으려고 기도를 올린 이야기가 있다. 또, 대헐은 여러 공자의 일을 상의했고, 노나라 삼환은 소공을 위협하였고, 공숙은 제나라 군대를 끌어들여 군주를 위협했으며, 적황은 한나라 군사를 끌어들여 강화를 맺었으며, 태재희는 대부 종에게 서한을 보내어 오나라를 양도하라고 요청했고, 대성우는 신불해를 시켜 한나라를 분할하였고, 사마귀는 조왕에게 중산의 모사를 밀고하였고, 여창은 진과 초 두 나라를 위해서 일했으며, 송석은 위나라 군주에게 서한을 보냈고, 백규는 폭견과 함께 오랫동안 두 나라에 중용된 적이 있다.


- 韓非子 第31篇 內儲說(下) 六微:利異[200]-

君臣之利異, 故人臣莫忠, 故臣利立而主利滅. 是以姦臣者, 召敵兵以內除. 擧外事以眩主, 苟成其私利, 不顧國患. 其說在衛人之夫妻禱祝也. 故戴歇議子弟, 而三桓攻昭公 公叔內齊軍, 而翟黃召韓兵 太宰嚭說大夫種, 大成牛敎申不害 司馬喜告趙王, 呂倉規秦· 楚 宋石遺衛君書, 白圭敎暴譴.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