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생각은 이익에 따라 다르다


- 한비자 제31편 내저설(하) 6미:이리[201]-


위나라의 어떤 부부가 함께 신령님께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아무쪼록 우리에게 재난이 없도록 해 주십시오.”

아내는 빌었다.

“아무쪼록 백 필의 포목이 우리 손에 들어오도록 해주십시오.”

그러자 남편이 시비를 걸었다.

“여보, 백 필은 너무 적지 않소.”

아내가 대답했다.

“그 보다 더 많으면 당신이 첩을 얻게 될 테니 안돼요.”


초나라 왕이 자기 공자들을 이웃 나라로 보내 사관을 시키려 하자 대헐이 말했다.

“그래서는 안 됩니다.”

왕이 말했다.

“공자를 이웃나라에 보내면 중용해 줄 것이 아닌가.”

대헐은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나가 그 나라에서 중용되면 공자들은 그 나라에 충성을 바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공자들이 외국과 흥정하는 법을 배우게 되어 결국 우리나라는 손해를 입게 될 것입니다.”


- 韓非子 第31篇 內儲說(下) 六微:利異[201]-

衛人有夫妻禱者, 而祝曰:「使我無故, 得百束布.」 其夫曰:「何少也?」 對曰:「益是, 子將以買妾.」

荊王欲宦諸公子於四鄰, 戴歇曰:「不可.」「宦公子於四鄰, 四鄰必重之.」 曰:「子出者重, 重則必爲所重之國黨, 則是敎子於外巿也, 不便.」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