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이익이 있으면 적끼리도 돕는다


- 한비자 제31편 내저설(하) 6미:이리[206]-


송석은 위나라 장군이며, 위군은 초나라 장군이었다. 그런데 두 나라가 전쟁을 하게 되었다. 이들 두 장군은 서로가 군사를 몰고 싸움터에 출정했다. 송석이 위군에게 다음과 같은 서한을 보냈다.

“지금 양군이 서로 대치하여 피차의 깃발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으나, 결코 싸우지 않도록 합시다. 싸우게 된다면 두 사람 모두 오래 살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는 피차 아무런 원한도 없습니다. 내 말이 옳다고 생각한다면 서로가 충돌을 피하도록 합시다.”


백규는 위나라 재상이었고, 폭견은 한나라의 재상이었다. 백규가 폭견에게 다음과 같은 서한을 보냈다.

“당신은 한나라의 힘으로 위나라에 있는 내 지위를 유지시켜 주십시오. 나는 우리 위나라 힘으로 당신의 지위를 확고부동하게 만들어 드릴 자신이 있습니다. 그렇게 한다면 나는 오랫동안 위나라를 지배할 수 있고, 당신도 오랫동안 한나라를 지배할 수 있을 것입니다.”


- 韓非子 第31篇 內儲說(下) 六微:利異[206]-

宋石, 魏將也 衛君, 荊將也. 兩國搆難, 二子皆將. 宋石遺衛君書曰:「二軍相當, 兩旗相望, 唯毋一戰, 戰必不兩存. 此乃兩主之事也, 與子無有私怨, 善者相避也.」

白圭相魏, 暴譴相韓. 白圭謂暴譴曰:「子以韓輔我於魏, 我以魏待子於韓, 臣長用魏, 子長用韓.」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