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이익이 있는 자가 범인이다


- 한비자 제31편 내저설(하) 6미:유반[402]-


한나라 소희공 때 요리사가 밥상을 진상하였는데 국 속에 생간이 있었다. 소공은 요리사  차석을 불러 물었다.

“너는 왜 국 속에 생간을 넣었느냐.”

그러자 요리사 차석이 머리를 조아려 죄를 실토하며 말했다.

“요리사를 몰아내고 제가 그 자리를 차지할 생각으로 그랬습니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희공이 목욕을 하고 있었는데, 물 속에 돌멩이가 들어 있었다. 희공이 물었다.

“목욕물을 끓이는 자의 목을 베면 대신할 놈이 있겠는가.”

근신들은 있다고 말했다. 희공은 목욕물을 끓인 자를 데려오게 했다.

“어찌하여 물 속에 돌멩이를 넣었느냐.”

그 자는 대답했다.

“선배를 몰아내고 제가 그 자리를 맡기 위해서 일부러 돌멩이를 넣었던 것입니다.”


- 韓非子 第31篇 內儲說(下) 六微:有反[402]-

昭僖侯之時, 宰人上食而羹中有生肝焉, 昭侯召宰人之次而誚之曰:「若何爲置生肝寡人羹中?」 宰人頓首服死罪, 曰:「竊欲去尙宰人也.」

一曰: 僖侯浴, 湯中有礫. 僖侯曰:「尙浴免, 則有當代者乎?」 左右對曰:「有.」 僖侯曰:「召而來.」 譙之曰:「何爲置礫湯中?」 對曰:「尙浴免, 則臣得代之, 是以置礫湯中.」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