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밀정을 이용한다


- 한비자 제31편 내저설(하) 묘공[701]-


진나라의 난장이는 초나라 왕과도 친밀하고, 그 근신과도 가까이 지내며, 자기 나라에서는 혜문군에게 중용되고 있었다. 초나라에서 무엇인가 계획이 있으면 그는 언제나 재빨리 알아내어 혜문군에게 보고하고 있었다.


위나라 업의 장관 양자는 남몰래 조나라 왕의 근신들과 친교를 맺고 있었다. 조왕이 업을 습격할 계획을 세우면 그것을 곧 위왕에게 보고하고, 위나라 왕이 그에 대한 대책을 강구했기 때문에 조나라는 언제나 허탕을 치곤하였다.


위나라 사군 때 현령의 시종 속에 밀정을 끼워 들여보내 두었다. 그런데 이 현령의 이부자리를 들추고 보니 자리가 낡아 있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사군은 사자를 시켜 자리를 보내주며 이렇게 말했다.

“듣자니 그대의 자리가 낡았다 하므로 여기 새것을 보낸다.”

현령은 크게 놀라 사군에게 신통력이 있다고 믿게 되었다.


- 韓非子 第31篇 內儲說(下) 廟攻[701]-

秦侏儒善於荊王, 而陰有善荊王左右而內重於惠文君. 荊適有謀, 侏儒常先聞之以告惠文君.

鄴令襄疵, 陰善趙王左右. 趙王謀襲鄴, 襄疵常輒聞而先言之魏王. 魏王備之, 趙乃輒還.

衛嗣君之時, 有人於縣令之左右. 縣令發蓐而席弊甚, 嗣公還令人遺之席, 曰:「吾聞汝今者發蓐而席弊甚, 賜汝席.」 縣令大驚, 以君爲神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