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융통성이 없는 것은 병이다


- 한비자 제32편 외저설(좌상)[306]-


추현 사람인 복자가 그의 아내에게 바지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 아내는 물었다.

“이 번 바지는 어떻게 만들까요.”

남편이 말했다.

“헌 바지 그대로 만들어 주시오.”

그러자 아내는 새 바지를 찢어 헌 바지처럼 만들어 놓았다.


정현 사람이 수레의 멍에를 주웠는데 무엇인지 몰라서 어느 사람에게 물었다.

“이것이 무엇이오.”

“그건 멍에라는 것이오.”

정현 사람이 같은 물건을 또 주웠기 때문에 다시 그 사람에게 물었다.

“이건 무엇이오.”

“그건 멍에라는 것이오.”

물어본 사람은 화를 벌컥 내며 말했다.

“아까 물었을 때도 멍에라고 하고 이번에 물어도 또 다시 멍에라고 하니 뭔 놈의 멍에가 그리도 많소. 당신이 분명 나를 속이고 있는 것이오.”

그리하여 두 사람은 싸움이 벌어졌다.


- 韓非子 第32篇 外儲說(左上)[306]-

鄒縣人卜子使其妻爲褲, 其妻問曰:「今褲何如?」 夫曰:「象吾故褲.」 妻子因毁新, 令如故褲.

鄭縣人有得車軛者, 而不知其名, 問人曰:「此是何種也?」 對曰:「此車軛也.」 俄又復得一, 問人曰:「此何種也?」 對曰:「此車軛也.」 問者大怒曰:「曩者曰車軛, 今又曰車軛, 是何衆也? 此女欺我也!」 遂與之□鬪.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