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옛글에 연연하지 마라


- 한비자 제32편 외저설(좌상)[308]-


고서에「이를 신(紳)하고, 이를 속(束)한다」라는 말이 있다. 송나라 사람으로 그 고서를 연구하는 자가 있었는데 그 구절을 읽게 되자, 띠를 이중으로 하여 몸뚱이를 동여맸다. 어떤 사람이 물었다.

“그게 무슨 꼴이오.”

그가 말했다.

“고서에 그렇게 쓰여 있다. 그래서 그대로 실천해 본 것이다.”


고서에「옥을 조탁하면 본연의 구술이 된다」고 되어 있었다. 양나라 사람으로 고서를 연구하는 자가 있었는데, 일거일동에 대해서 학문적인 뒷받침을 했으며, 만사를 옛글에서 인용하고 있었다. 앞의 글귀를 읽더니 이렇게 말했다.

“너무 조탁하면 본바탕조차 없어진다.”

어떤 사람이 물었다.

“그건 무슨 뜻이오.”

그는 답변했다.

“고서에 그렇게 쓰여 있다. 본래부터 그런 거다.”


- 韓非子 第32篇 外儲說(左上)[308]-

書曰:「紳之束之.」 宋人有治者, 因重帶自紳束也. 人曰:「是何也?」 對曰:「書言之, 固然.」

書曰:「旣雕旣琢, 還歸其樸.」 梁人有治者, 動作言學, 擧事於文, 曰:「難之.」 顧失其實. 人曰:「是何也?」 對曰:「書言之, 固然.」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