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물의 형태는 그릇을 따른다


- 한비자 제32편 외저설(좌상)[506]-


공자가 이렇게 말했다.

“군주는 바리(盂)와 같고, 백성은 물과 같다. 바리가 네모면 물도 네모가 되고, 바리가 둥글면 물도 둥글게 된다.”


추군은 관의 끈을 길게 하기를 좋아하였는데, 신하들이 모두 그에 따랐기 때문에 관의 끈 값이 앙등했다. 추군은 그것을 걱정하여 가까운 신하에게 물었다. 신하가 대답했다.

“임금께서 긴 관 끈을 좋아하셨기 때문에 백성들도 그렇게 하는 자가 많아져서 값이 뛴 것입니다.”

그래서 추군은 솔선하여 그 끈을 잘라 짧게 매고 외출을 했더니 나라 안 사람 가운데 관끈을 길게 늘어뜨린 자가 없어졌다.

군주가 명령으로 백성의 복제를 정하고 그에 의해서 금지시키는 수단을 쓰지 않고, 스스로 관의 끈을 짧게 하여 외출해 모범을 보였다는 것은 먼저 자기 자신을 모독한 셈이 되는 것이다.


- 韓非子 第32篇 外儲說(左上)[506]-

孔子曰:「爲人君者, 猶盂也 民, 猶水也. 盂方水方, 盂圜水圜.」

鄒君好服長纓, 左右皆服長纓, 纓甚貴. 鄒君患之, 問左右, 左右曰:「君好服, 百姓亦多服, 是以貴.」 君因先自斷其纓而出, 國中皆不服長纓. 君不能下令爲百姓服度以禁之, 乃斷纓出以示民, 是先戮以莅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