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몸으로 다스리지 마라


- 한비자 제32편 외저설(좌상)[507]-


복자천이 단부라는 고을을 다스리고 있었을 때, 동료인 유약이 복자천에게 이렇게 말했다.

“자네 무척 많이 야위었군.”

복자천이 대답했다.

“군주께서 내 무능함을 모르시고 이 고을을 다스리라고 맡기셨는데, 공무가 분주하다고, 정신적으로 근심하다보니 무리하여 이렇게 말랐네.”

그 말을 듣고 유약이 말했다.

“옛날 순임금은 현금을 퉁기며 시를 읊으면서도 천하를 잘 다스렸네. 그런데 단부와 같이 조그만 고을을 다스리는데 이토록 고생을 하다니 만일 천하를 다스리게 되면 어쩔 셈인가.”

이런 점으로 볼 때, 방법에 의해서 백성을 다스릴 때는 그 몸을 묘당 위에 편히 앉히고 처녀처럼 고운 안색을 하고 있더라도 정치는 고루 잘 된다. 그런데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백성을 다스리게 되면 몸이 쇠약하도록 고생을 해도 아무 효과가 없는 것이다.


- 韓非子 第32篇 外儲說(左上)[507]-

宓子賤治單父. 有若見之曰:「子何臞也?」 宓子曰:「君不知不齊不肖, 使治單父, 官事急, 心憂之, 故臞也.」 有若曰:「昔者舜鼓五絃· 歌< 南風> 之詩而天下治. 今以單父之細也, 治之而憂, 治天下將奈何乎? 故有術而御之, 身坐於廟堂之上, 有處女子之色, 無害於治 無術而御之, 身雖瘁臞, 猶未有益.」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