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신용을 잃으면 망한다


- 한비자 제32편 외저설(좌상)[604]-


초나라 여왕은 경계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북소리로 백성들에게 알리도록 약속하여 정하고 있었다. 어느 날 술에 취하여 잘못 북을 쳤기 때문에 백성들은 크게 놀라 경비를 하기 위해서 서두르는 것을 보고 왕은 사람을 보내어 이렇게 알렸다.

“신하들과 술에 취하여 북을 잘못 친 것이다.”

백성들은 해산했다. 그 후 수 개월 뒤 경비할 필요가 있어 북을 쳤지만 백성들은 경비에 나서지 않았다.


이회는 좌우 군문의 수비대에게 이렇게 경고했다.

“잘 경계하라. 적은 곧 나타나서 공격할 것이다.”

이와 같이 거듭 알렸으나 적병이 나타나지 않게 되자. 좌우 군문의 수비대들은 이회의 말을 신용하지 않게 되었다. 그런 몇 달 후 진나라 군대가 내습하여 전군이 괴멸 당할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 이렇게 된 것은 경고를 신용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이회가 진나라 군대와 싸웠을 때, 왼편 수비대에게 이렇게 명령했다.

“빨리 성벽에 올라가라. 바른편 수비대는 이미 올라가 있다.”

한편 그는 바른편 수비대에게 달려가서 이렇게 독촉했다.

“서둘러라. 왼편 수비대는 이미 올라가 있다.”

그러나 다음해, 진나라 군대의 습격을 받아 이회의 군대는 전멸 당했다. 그것은 부하들이 그의 말을 신용하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 韓非子 第32篇 外儲說(左上)[604]-

楚厲王有警, 鼓與百姓爲戒. 飮酒醉, 過而擊, 民大驚. 使人止之, 曰:「吾醉而與左右戲, 而擊之也.」 民皆罷. 居數月, 有警, 擊鼓而民不赴. 乃更令明號而民信之.

李悝警其兩和, 曰:「謹警敵人, 旦暮且至擊汝.」 如是者再三而敵不至. 兩和懈怠, 不信李悝. 居數月, 秦人來襲之, 至幾奪其軍. 此不信患也.

一曰: 李悝與秦人戰, 謂左和曰:「速上!右和已上矣.」 又馳而至右和曰:「左和已上矣.」 左右和曰:「上矣.」 於是皆爭上. 其明年, 與秦人戰. 秦人襲之, 至幾奪其軍. 此不信之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