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이 불공평하면 원한을 산다


- 한비자 제33편 외저설(좌하)[103]-


진나라와 한나라가 연합하여 위나라를 공격하려고 했을 때, 위나라 소묘가 진나라에 사람을 보내어 설득을 한 결과 진나라와 한나라가 함께 공격을 멈추게 되었다. 제나라와 초나라가 동맹을 맺어 위나라를 공격하려고 했을 때, 소묘가 동쪽으로 사람을 보내어 제나라를 설득했기 때문에 제나라와 초나라는 공격을 하지 않게 되었다. 그러나 위나라 양왕은 그 공을 인정하여 녹봉으로 5승의 고을을 주었을 뿐이었다. 그러자 소묘가 말했다.

“만일 백이를 수양산 아래에 매장했다고 하면 세상사람들은「백이처럼 현명하고 인자한 사람을 장군의 예로서 장례를 지냈다면 그것은 손발도 덮을 수 없는 짓이다」라고 말할 것이다. 지금의 나는 네 나라의 공격을 중지시켰는데 왕께서는 불과 5승의 땅을 주었을 뿐이다. 이것은 내 공적에 비하면 큰 돈벌이를 했는데도 감발을 치고 짚신을 신는 천한 꼴을 하고 있는 것과 다름이 없다.”


공자는 이렇게 말했다.

「관리로서 훌륭한 자는 은덕을 백성에게 심어주지만 훌륭한 관리가 못되는 자는 백성에게 원한을 심는다. 되는 곡식을 공평하게 나누는 도구이고, 관리는 법을 공평하게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나라를 다스리는 자가 공평을 잃어서는 안 된다.」


- 韓非子 第33篇 外儲說(左下)[103]-

秦· 韓攻魏, 昭卯西說而秦· 韓罷 齊· 荊攻魏, 卯東說而齊· 荊罷. 魏襄王養之以五乘將軍. 卯曰:「伯夷以將軍葬於首陽山之下, 而天下曰: ‘夫以伯夷之賢與其稱仁, 而以將軍葬, 是手足不掩也.’ 今臣罷四國之兵, 而王乃與臣五乘, 此其稱功, 猶嬴勝而履蹻.」

孔子曰:「善爲吏者樹德, 不能爲吏者樹怨. 槪者, 平量者也 吏者, 平法者也. 治國者, 不可失平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