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제대로 임용되면 능력을 속이지 않는다


- 한비자 제33편 외저설(좌하)[104]-


소실주는 충실하고 결백하고 성실한 인물이었다. 조나라 양왕의 역사였는데 어느날 중모의  서자와 힘겨루기를 하여 패배하였기 때문에 양왕에게 자기 지위를 서자에게 양보하겠다고 했다. 양왕이 말했다.

“네 지위는 여러 사람이 소망하는 지위인데 그것을 서자에게 양도하겠다니 어찌된 일이냐.”

소실주가 대답했다.

“소인은 힘을 가지고 임금님을 모셔왔습니다. 그런데 서자의 힘은 저보다 월등했습니다. 그러니 그 자에게 지위를 양보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이 소인을 나무랄 것입니다.”

일설에는 다음과 같다.

소실주가 양왕의 시위가 되어 진양에 갔었다. 역사에 우자경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소실주는 그 자와 힘을 겨루다 패배하게 되었다. 소실주는 양왕에게 말했다.

“군주께서 소신을 시위로 쓰신 것은 힘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소신보다 힘이 센 사람이 있습니다. 그 자를 천거하려고 합니다.”


- 韓非子 第33篇 外儲說(左下)[104]-

少室周者, 古之貞廉潔慤者也, 爲趙襄主力士. 與中牟徐子角力, 不若也, 入言之襄主以自伐也. 襄主曰:「子之處, 人之所欲也, 何爲言徐子以自代?」 曰:「臣以力事君者也. 今徐子力多臣, 臣不以自代, 恐他人言之而爲罪也.」

一曰: 少室周爲襄主驂乘, 至晉陽, 有力士牛子耕, 與角力而不勝. 周言於主曰:「主之所以使臣騎乘者, 以臣多力也. 今有多力於臣者, 願進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