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말먹이는 말에게 주어야 한다


- 한비자 제33편 외저설(좌하)[403]-


제나라 환공이 관중에게 말했다.

“관직은 적은데 그것을 차지하려는 자가 많아 걱정입니다.”

관중이 대답했다.

“군주께서는 측근의 청원에 의해서 일을 처리하시지 마시고, 신하의 재능에 따라 녹을 주시며, 공적을 기록해 두셨다가 관직을 주시게 되면 억지로 관직을 차지하겠다는 자도 없어질 것입니다. 그러니 걱정하실 것이 못됩니다.”


한나라 선왕이 말했다.

“내 말이 콩이나 조를 많이 먹이는 데도 자꾸만 마르는 이유가 무엇인가?”

주불이 대답했다.

“마부에게 조를 주어 말을 사육하고 있으니 살이 찔 턱이 없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많이 먹이는 척 하면서도 사실은 적게 먹이고 있으니 말이 마를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실정을 모르고 앉아서 생각만 하고 계시면 말 역시 살이 찌지 않는 것입니다.”


- 韓非子 第33篇 外儲說(左下)[403]-

桓公謂管仲曰:「官少而索者衆, 寡人憂之.」 管仲曰:「君無聽左右之請, 因能而受祿, 祿功而與官, 則莫敢索官. 君何患焉?」

韓宣子曰:「吾馬菽粟多矣, 甚臞, 何也? 寡人患之.」 周巿對曰:「使騶盡粟以食, 雖無肥, 不可得也. 名爲多與之, 其實少, 雖無臞, 亦不可得也. 主不審其情實, 坐而患之, 馬猶不肥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