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마다 쓰임이 다르다


- 한비자 제33편 외저설(좌하)[404]-


제나라 환공이 관리 등용에 관한 문제를 관중에게 상의했다. 관중이 말했다.

“사람의 말을 잘 식별하고, 재물에 대해서 결백하고, 사람의 낌새를 통찰하는 능력에 있어서 저는 현상을 따르지 못합니다. 모쪼록 그를 발탁하시어 사법관으로 임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 저는 조정에 드나들며 공손하고 예의가 바르며 손님을 잘 접대하는 일에 있어서는 습붕을 따르지 못합니다. 그를 발탁하시어 의전관으로 임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 저는 황무지를 개간하여 촌락을 만들며 곡물의 생산을 늘리는 일에 있어서 영무를 따르지 못합니다. 그를 발탁하시어 농정관으로 임명하시기 바랍니다. 또 저는 적국과 대치할 때 병사들의 사기를 높여 죽음을 마치 고향에 돌아가듯 두려워하지 않게 하는 점에 있어서 성부를 따르지 못합니다. 그를 대장군으로 임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 저는 군주의 눈치를 살피지 않고 강력하게 충고를 하는 점에 있어서 동곽아를 따르지 못합니다. 그를 간관으로 임명해주시기 바랍니다. 제나라를 다스리는 데는 이 다섯 사람을 충분합니다. 끝으로 만일 제나라를 천하의 패왕으로 하시겠다면 그 일익을 담당할 사람으로 제가 여기 있습니다.”


- 韓非子 第33篇 外儲說(左下)[404]-

桓公問置吏於管仲, 管仲曰:「辯察於辭, 淸潔於貨, 習人情, 夷吾不如弦商, 請立以爲大理. 登降肅讓, 以明禮待賓, 臣不如隰朋, 請立以爲大行. 墾草□仞邑, 辟地生粟, 臣不如□甯武, 請以爲大田. 三軍旣成陳, 使士視死如歸, 臣不如公子成父, 請以爲大司馬. 犯顔極諫, 臣不如東郭牙, 請立以爲諫臣. 治齊, 此五子足矣 將欲霸王, 夷吾在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