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반대를 무릅쓰고 관철시키기는 어렵다


- 한비자 제34편 외저설(우상)[302]-


요임금이 천하를 순에게 양위하려고 했을 때 곤이 이렇게 간언했다.

“불길합니다. 천하를 평민에게 양위하려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요임금은 이 말을 듣지 않고 군사를 일으켜 곤을 우산의 근교에서 쳐 죽여버렸다.

공공도 역시 간언했다.

“불길합니다. 천하를 평민에게 양위하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요는 이 말을 듣지 않고, 군사를 일으켜 공공을 유수 고을에서 쳐 죽여버렸다. 그리하여 천하에는 천하를 순에게 양위해서는 안 된다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었다.

공자는 이 말을 듣고 말했다.

“요가 순의 현명함을 통찰하는 일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러나 간언한 자를 쳐  죽이기까지 하면서 천하를 순에게 양위했다는 사실은 평범한 일이 아니다.”

일설에 의하면 공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고 한다.

“타인이 어떤 일을 의심하고 있는데 그 일에 대한 가능성을 단념하지 않는다는 것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 韓非子 第34篇 外儲說(右上)[302]-

堯欲傳天下於舜. 鯀諫曰:「不祥哉!孰以天下而傳之於匹夫乎?」 堯不聽, 擧兵而誅殺鯀於羽山之郊. 共工又諫曰:「孰以天下而傳之於匹夫乎?」 堯不聽, 又擧兵而流共工於幽州之都. 於是天下莫敢言無傳天下於舜. 仲尼聞之曰:「堯之知舜之賢, 非其難者也. 夫至乎誅諫者必傳之舜, 乃其難也.」 一曰:「不以其所疑敗其所察則難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