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정해진대로 하라


- 한비자 제34편 외저설(우상)[305]-


사람에게 노래를 가르치는 자는 먼저 소리를 크게 내도록 하고, 그 다음에는 소리를 낮추게 하여 그 음성이 청치의 음률에 맞으면 비로소 노래를 가르친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사람에게 노래를 가르치는 자는 무엇보다도 먼저 어떤 기준에 의해서 시험을 한다. 빠르게 발성하는 경우는 궁의 음에 해당하고, 천천히 발성하면 치의 음에 해당한다. 빨리 발성하여 궁이 되지 않고 천천히 발성하여 치가 되지 않으면 가르칠 수는 없는 것이다.


오기는 위나라 좌씨중의 사람이었다. 그 아내에게 띠를 짜도록 했는데 그 폭이 정해놓은 치 수 보다 좁았기 때문에 다시 짜라고 일러두었다. 아내는 알았다고 말했으나, 완성된 후 다시 재어보니 역시 치 수가 맞지 않았다. 오기는 화를 냈다. 아내가 말했다.

“처음에 이 치수의 날실을 넣었기 때문에 고쳐 짤 수가 없었어요.”

오기는 아내와 이혼했다. 아내는 시숙에게 부탁하여 되돌아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부탁했으나 시숙은 이렇게 말했다.

“오기는 법대로 하라는 것입니다. 법을 집행하는 경우 그대로 행하여 천자에게 공을 세우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선 그 법을 아내에게 시도해 본 다음 실천하려는 것입니다. 그러니 되돌아갈 생각은 그만 두십시오.”

오기 아내의 동생도 위나라 군주에게 신임을 받고 있었다. 그래서 군주의 권력으로 오기에게 부탁을 했으나 그는 말을 듣지 않고 마침내는 위나라를 떠나 초나라로 갔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오기는 띠를 아내에게 보이며 말했다.

“띠를 이 모양대로 하나 짜 주시오.”

띠가 완성되어 앞의 것과 비교해 보니 유독 잘 만들어졌다. 그래서 오기가 물었다.

“요전에 띠를 견본대로 짜달라고 부탁했는데, 그것보다 잘 만들었으니 어찌 된 것이오.”

아내가 대답했다.

“재료는 같은 것입니다만, 정성을 더 들여서 짰습니다.”

오기가 말했다.

“그건 내가 말한 그대로가 아니오.”

그리고는 아내를 친정으로 내쫓고 말았다. 장인이 와서 용서를 빌었으나 오기는 거절하며 말했다.

“우리 집에서는 빈 말을 하지 않습니다.”


- 韓非子 第34篇 外儲說(右上)[305]-

夫敎歌者, 使先呼而詘之, 其聲反淸徵者乃敎之.

一曰: 敎歌者, 先揆以法, 疾呼中宮, 徐呼中徵. 疾不中宮, 徐不中徵, 不可謂敎.

吳起, 衛左氏中人也, 使其妻織組而幅狹於度. 吳子使更之. 其妻曰:「諾.」 及成, 復度之, 果不中度, 吳子大怒. 其妻對曰:「吾始經之而不可更也.」 吳子出之. 其妻請其兄而索入. 其兄曰:「吳子, 爲法者也. 其爲法也, 且欲以與萬乘致功, 必先踐之妻妾然後行之, 子毋幾索入矣.「其妻之弟又重於衛君, 乃因以衛君之重請吳子. 吳子不聽, 遂去衛而入荊也.」

一曰: 吳起示其妻以組曰:「子爲我織組, 令之如是.」 組已就而效之, 其組異善. 起曰:「使子爲組, 令之如是, 而今也異善, 何也?」 其妻曰:「用財若一也, 加務善之.」 吳起曰:「非語也.」 使之衣而歸. 其父往請之, 吳起曰:「起家無虛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