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고통을 견뎌야 평안이 찾아온다


- 한비자 제34편 외저설(우상)[307]-


악성 종기가 생겨 아프게 되면 돌침으로 골수를 찌르지 않으면 낫지 않으나, 그 고통을 견디기는 어렵다. 이런 분별이 없으면 다섯 치 돌 침으로 종기를 후벼 파낼 수 없을 것이다.

군주의 정치에 대한 관계도 그와 같은 이치로, 고난을 견뎌내야만 평안이 찾아오는 법이다. 나라를 다스리려고 한다면 이 고통을 견뎌낼 각오가 서 있지 않으면 어진 신하의 충고에 따라 난신을 처단할 수가 없다. 난신은 반드시 중신이며, 중신은 반드시 군주의 총애를 받는 것이다. 군주와 총애하는 신하와의 관계는 돌의 굳기와 흰빛처럼 밀접한 관계가 될 수 없다. 그러나 신분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군주가 굳기와 흰빛처럼 떨어지기 어려울 만큼 총애하고 있는 신하를 군주에게서 떼어내려고 한다는 것은, 왼 편 허벅지를 도려내는 일을 바른편 허벅지에게 전하는 일과 같은 것으로 그러한 권고를 하는 자는 반드시 죽음을 당하는 것이다.


- 韓非子 第34篇 外儲說(右上)[307]-

夫痤疽之痛也, 非刺骨髓, 則煩心不可支也 非如是, 不能使人以半寸砥石彈之. 今人主之於治亦然. 非不知有苦則安 欲治其國, 非如是. 不能聽聖知而誅亂臣. 亂臣者, 必重人 重人者, 必人主所甚親愛也. 人主所甚親愛也者, 是同堅白也. 夫以布衣之資, 欲以離人主之堅白, 所愛, 是以解左髀說右髀者, 是身必死而說不行者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