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고루 누리게 하라


- 한비자 제35편 외저설(우하)[503]-


제나라 환공이 거지꼴로 민가를 두루 순시하던 중, 어느 노인이 홀로 살고 있어 그 이유를 물었더니 노인이 대답했다.

“저에게는 자식이 셋 있습니다. 그러나 집이 가난해서 장가도 보내지 못했고 모두 일을 나가고 집에는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환공이 돌아와서 관중에게 이 말을 전하자 관중이 이렇게 말했다.

“조정에만 썩어 남을 만큼 재물이 많이 비축되어 있으니 필시 백성들은 굶주리고 있을 것입니다. 또 궁중에 홀로 밤을 지키는 여자가 많으니 백성들에겐 아내가 있을 리 없습니다.”

환공이 말했다.

“알았다.”

그리고는 궁중의 여성을 조사하여 각자 시집을 보내기로 하고 백성에게 포고문을 냈다.

「남자는 20세만 되면 아내를 맞이해야 하고, 여자는 15세만 되면 시집을 가야 한다.」

일설에는 다음과 같다.

환공이 초라한 모습으로 백성들 속을 순시했을 때, 녹문직이라는 자가 있었다. 그는 그 해 70세로 아내가 없었다. 환공이 관중에게 물었다.

“백성들 중에 늙어서도 장가를 못 가는 자가 있는가.”

관중이 대답했다.

“녹문직이라는 자가 있습니다. 그는 70이 되어서도 아내가 없습니다.”

환공이 말했다.

“어찌하면 아내를 맞이하도록 할 수 있겠는가.”

관중이 대답했다.

“제가 들은 바에 의하면 위에 축재가 있으면 아래 백성들은 반드시 가난하고, 궁중에 홀몸의 여자가 많으면 백성들은 늙도록 아내가 없는 것입니다.”

환공이 말했다.

“알았다.”

그리고는 궁중 안에 포고를 내려 궁녀로서 군주를 섬기고 있지 않은 자에 대해서 시집을 가도록 명했으며, 남자는 스물이 되면 아내를 얻어야 하고, 여자는 열 다섯 살이 되면 시집을 가도록 엄명했다. 그리하여 궁중 안에는 외로운 여자가 없어졌고, 궁정 밖에는 홀아비가 없어졌다고 한다.


- 韓非子 第35篇 外儲說(右下)[503]-

齊桓公微服以巡民家, 人有年老而自養者, 桓公問其故. 對曰:「臣有子三人, 家貧無以妻之, 傭未及反.」 桓公歸, 以告管仲. 管仲曰:「畜積有腐棄之財, 則人飢餓 宮中有怨女, 則民無妻.」 桓公曰:「善.」 乃諭宮中有婦人而嫁之. 下令於民曰:「丈夫二十而室, 婦人十五而嫁.」

一曰: 桓公微服而行於民間, 有鹿門稷者, 行年七十而無妻. 桓公問管仲曰:「有民老而無妻者乎?」 管仲曰:「有鹿門稷者, 行年七十矣而無妻. 桓公曰:「何以令之有妻?」 管仲曰:「臣聞之: 上有積財, 則民臣必匱乏於下 宮中有怨女, 則有老而無妻者.」 桓公曰:「善.」 令於宮中, 女子未嘗御, 出嫁之. 乃令男子年二十而室, 女年十五而嫁. 則內無怨女, 外無曠夫.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