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은 쓰기 나름이다


- 한비자 제36편 논난(1)[9]-


한나라 선왕이 규류에게 이렇게 물었다.

“내가 공중과 공숙을 함께 쓰려고 하는데 괜찮겠는가.”

규류가 대답했다.

“옛날 위나라는 누와 적을 함께 써서 서하를 잃었고, 초나라는 소와 경을 함께 쓴 결과 언과 연을 잃었습니다. 그런데 군주께서 공중과 공숙을 함께 등용하여 쓰신다면, 그들은 반드시 권력다툼을 하고, 외국과 흥정하여 사리사욕을 취하게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나라가 반드시 위태로워질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말했다.

“옛날 제나라 환공은 관중과 포숙을 함께 썼고, 은나라 탕왕은 이윤과 중기를 함께 썼다. 만일 두 사람의 신하를 함께 쓰는 것이 망국의 길이 된다고 하면, 환공은 패왕이 될 수 없었을 것이며, 탕왕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런데 민왕은 요치 한 사람만을 사용했기 때문에 동묘에서 죽음을 당하였고, 주보는 이태 한 사람만을 사용했기 때문에 먹을 것이 없어서 굶어죽었다.

군주가 정말 통치술을 터득하고 있다면, 두 사람을 함께 쓴다하더라도 화가 발생하지 않지만, 군주에게 통치술이 없이 두 사람을 함께 쓴다면 권력다툼을 할 것이며, 외국과 거래하여 사리사욕을 취할 것이고, 통치술이 없이는 한 사람만을 쓴다하더라도 신하는 멋대로 놀아날 것이며, 군주를 위협하거나 죽일 것이다.

규류는 위로는 군주를 바로 섬길 줄 모르고 다만 두 사람을 함께 쓰지 말고 한 사람만을 쓰라고 했다. 그렇게 되면 만일 서하, 언, 영을 잃을 염려는 없다 하더라도, 반드시 군주 자신이 죽음을 당하거나 굶어죽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규류는 왕에게 견식이 있는 답변을 했다고 볼 수 없는 것이다.”


- 韓非子 第36篇 論難(一)[9]-

韓宣王問於樛留:「吾欲兩用公仲· 公叔, 其可乎?」 樛留對曰:「昔魏兩用樓· 翟而亡西河, 楚兩用昭· 景而亡鄢· 郢. 今君兩用公仲· 公叔, 此必將爭事而外市, 則國必憂矣.」

或曰: 昔者齊桓公兩用管仲鮑叔, 成湯兩用伊尹· 仲虺. 夫兩用臣者國之憂, 則是桓公不覇, 成湯不王也. 湣王一用淖齒, 而身死乎東廟 主父一用李兌, 減食而死. 主有術, 兩用不爲患 無術, 兩用則爭事而外市, 一則專制而劫弑. 今留無術以規上, 使其主去兩用一, 是不有西河· 鄢· 郢之憂, 則必有身死, 減食之患. 是樛留未有善以知言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