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군주를 바꾸는 자는 믿지 못한다


- 한비자 제38편 논난(3)[2]-


진나라 문공이 망명생활을 하고 있을 때, 부친인 헌공은 내시 피에게 포성에 있는 문공을 공격하게 했다. 피는 문공의 팔뚝을 잘랐다. 문공은 적으로 도망쳤다. 그 후, 헌공이 죽고 문공의 형인 혜공이 즉위하자. 또 피를 시켜 문공을 체포하도록 하였으나 붙잡지 못했다. 문공은 진나라로 돌아와 즉위했다. 피는 문공에게 만나기를 청했다. 문공이 이렇게 말했다.

“포성의 싸움에서 헌공는 하룻밤이 지난 뒤에 나를 공격하라고 명령했다는데, 너는 곧 나를 공격해 왔다. 그 다음에도, 헌공은 3일 후에 공격하라고 했다는데 너는 하룻밤 뒤에 나를 체포하려고 했다. 어찌 그리 성급히 나를 공격했는가.”

피가 말했다.

“군주의 명령을 배반할 수는 없었습니다. 군주가 미워하는 자를 없애는데는 다만 제 힘이 부족하여 실패하지 않을까, 오직 그것이 두려울 따름이었습니다. 공께서는 그 당시 포나라 사람이고, 적나라 사람이었습니다만, 그들은 저에게는 아무런 관계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공께서는 즉위하셨습니다. 그러니 군주께 포나 적에 원수 되는 자는 없겠습니까. 또 환공은 관중이 자기 허리띠를 쏘아 맞혔는데도 관중을 재상으로 발탁하였습니다.”

이 말을 들은 문공은 그에게 면회할 것을 허락했다.

어떤 사람이 말했다.

“제와 진 두 나라가 멸망하고 제사를 모시지 못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환공은 관중의 수완을 높이 평가하여 그가 자기 허리띠를 쏘아 맞춘 원한을 씻었고, 문공은 내시들의 말을 받아들이고 자기 팔뚝을 자른 죄를 무시할 수 있었다. 이와같이 환공과 문공 두 사람은 용서할 수 있었다. 후세의 군주를 보면 그 총명이 그 두 군주만 못했고, 후세의 신하를 보건대 관중과 피처럼 현명하지 못했다. 불충한 신하가 총명하지 못한 군주를 섬기고 있으니, 군주가 신하의 불충을 모른다면 연조, 자한, 전상과 같은 역적이 일어날 것이며, 군주가 신하의 불충을 알고 있다면, 신하는 관중이나 내시 피의 선례를 끌어들여 자기들의 구실로 삼았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군주는 그들을 책망하지 않고, 환공이나 문공처럼 덕이 있노라고 자만하게 된다. 그리하여 신하가 군주를 원수로 알고 있는데도, 군주가 그것을 간파할 만한 안목이 없고, 많은 권한을 그에게 주고는 자기는 현군이라고 자만하며 조심하지 않으므로 후계자가 없어진 것도 당연한 것이다.

그리고 또 내시 피의 말은, 군주의 명령을 거역하지 않는 자가 충실한 자라는 것을 일부러 강조하고 있는데 불과하다. 그러나 죽은 군주가 살아난다 할지라도 신하로서 조금도 부끄러운 점이 없다는 태도를 견지하는 자만이 충실한 자인 것이다. 그런데 피는 혜공이 아침에 죽었다고 하면, 저녁에는 그 군주의 원수였던 문공을 섬기고 있는 것이다. 내시가 군주에게 두 마음을 갖지 않는다고 한 것은 어떤 뜻이었을까.”


- 韓非子 第38篇 論難(三)[2]-

文公出亡, 獻公使寺人披攻之蒲城, 披斬其袪, 文公奔翟. 惠公卽位, 又使攻之惠竇, 不得也. 及文公反國, 披求見. 公曰:「蒲城之役, 君令一宿, 而汝卽至 惠竇之難, 君令三宿, 而汝一宿, 何其速也?」 披對曰:「君令不二. 除君之惡, 惟恐不堪. 蒲人· 翟人, 余何有焉? 今公卽位, 其無蒲· 翟乎? 且桓公置射鉤而相管仲.」 君乃見之.

或曰: 齊· 晉絶祀, 不亦宜乎? 桓公能用管仲之功而忘射鉤之怨, 文公能聽寺人之言而棄斬袪之罪, 桓公· 文公能容二子者也. 後世之君, 明不及二公 後世之臣, 賢不如二子. 以不忠之臣, 事不明之君, 君不知, 則有燕操· 子罕· 田常之賊 知之, 則以管仲· 寺人自解. 君必不誅, 而自以爲有桓· 文之德, 是臣讎而明不能燭, 多假之資, 自以爲賢而不戒, 則雖無後嗣, 不亦可乎? 且寺人之言也, 直飾君令而不貳者, 則是貞於君也. 死君後生臣不愧而後爲貞. 今惠公朝卒而暮事文公, 寺人之不貳何如?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