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아래를 파악하면 근심이 제거된다


- 한비자 제38편 논난(3)[8]-


“공자가 세 사람에게 했어야 할 답변은 한 마디로 세 사람의 근심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자기 아래를 알아야 된다」는 것이다. 군주가 자기 아래를 확실히 알게 되면, 못된 일을 사전에 파악하고, 금지시킬 수 있다. 못된 짓이 아직 많지 않을 때에 금지시키면 간악은 크게 확대되지 않는 법이다. 간악이 쌓여 크게 되지 않으면 백성에게는 모반하려는 마음이 일어나지 않는다. 또 아래 사정을 확실히 파악하고 있으면 공사의 구별이 선다. 공사의 구별이 명확하면 도당은 무너지기 마련이다. 도당이 무너지면 밖으로는 여러 나라의 선비가 접근해 오는 것을 막지 못할 것이며, 안으로는 신하들이 작당하지 못하게 될 것이다. 아래 사정을 확실히 알게 되면, 모든 일이 자명해진다. 사정이 명확해지면 상벌도 분명해진다. 상벌이 분명해지면 백성이 부지런히 일하게 되므로 국가는 부흥할 것이다. 그리하여 한 마디의 답변으로 세 사람의 근심을 제거할 수 있는 것은 자기 아래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한 것이다.”


- 韓非子 第38篇 論難(三)[8]-

夫對三公一言而三公可以無患, 知下之謂也. 知下明, 則禁於微 禁於微, 則姦無積 姦無積, 則無比周 無比周, 則公私分 公私分, 則朋黨散 朋黨散, 則無外障距內比周之患. 知下明, 則見精沐 見精沐, 則誅賞明 誅賞明, 則國不貧. 故曰: 一對而三公無患, 知下之謂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