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직무 외의 일에 간여하지 마라


- 한비자 제38편 논난(3)[12]-


“지백은 법술을 터득하지 못하고서 한강자와 위선자를 거느렸고, 더욱이 물로 공격하여 한나라와 위나라를 멸망시키려 했다. 그 때문에 나라가 멸망했고, 자신은 피살되었으며, 그 두개골은 바가지로 쓰였던 것이다.

소왕이 한나라와 위나라가 얼마나 강해졌는지 묻는 것만으로 남의 나라를 물로 공격할 생각이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 또한, 소왕에게 측근이 있다 하더라도 한강자나 위선자 같지는 않다. 그럼에도 중기는「무시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했다. 그것은 무의미하다. 그뿐 아니라, 중기의 역할은 거문고와 관계가 있는 것이다. 거문고의 줄이 가락에 맞지 않고 곡이 확실치 않은 것은 중기의 책임이며, 그것으로 그는 소왕을 섬기고 있는 것이다. 중기는 자기 직무 외에, 그것도 소왕을 만족시키지 못하면서 알지도 못하는 일에 참견한 것이다.

측근이 소왕의 질문에 답변하되,「한나라와 위나라는 이전보다도 약화되어 있다」던가, 「역이나 위제는 맹상이나 망묘를 당할 수 없다」고 한 것까지는 좋으나, 왕이 자기 나라는 걱정할 것이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지당하신 말씀입니다」라고 한 것은, 군주에 대한 아첨에 지나지 않는다.

신자는「일을 처리할 경우에 자기 관직 이외의 일에 대해서는 참견하지 않을 것이며, 그것을 알고 있을 경우에도 말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 소왕의 질문은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왕의 근신이나 중기의 답변이 잘못이었다고 한 것이다.”


- 韓非子 第38篇 論難(三)[12]-

知伯無度, 從韓康· 魏宣而圖以水灌滅其國. 此知伯之所以國亡而身死, 頭爲飮杯之故也. 今昭王乃問孰與始强, 其未有水人之患也. 雖有左右, 非韓· 魏之二子也, 安有肘足之事? 而中期曰,「勿易」, 此虛言也, 且中期之所官, 琴瑟也. 絃不調, 弄不明, 中期之任也, 此中期所以事昭王者也. 中期善承其任, 未慊昭王也, 而爲所不知, 豈不妄哉? 左右對之曰「弱於始」 與「不及」 則可矣, 其曰「甚然」 則諛也. 申子曰:「治不踰官, 雖知不言.」 今中期不知而尙言之. 故曰: 昭王之問有失, 左右· 中期之對皆有過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