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春)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春江花月夜[춘강화월야]봄 강의 꽃 핀 달밤


- 張若虛[장약허]-


春江潮水連海平[춘강조수연해평]봄 강은 밀물에 바다와 평평하고

海上明月共潮生[해상명월공조생]밀물에 바다 위 밝은 달도 돋아

艶艶水波千萬里[염염수파천만리]잔잔한 물결은 천리만리 흐르니

何處春江無月明[하처춘강무월명]어느 봄 강엔들 달 아니 밝으리

江流宛轉遶芳甸[강류완전요방전]강물은 꽃이 핀 들을 에워 돌고

月照花林皆似霰[월조화림개사산]달빛에 꽃 숲은 싸락눈 내린 듯

空裏流霜不覺飛[공리유상불각비]서리가 허공에 내리는지 모르고

汀上白沙看不見[정상백사간불견]강가 흰모래도 분간 할 수 없네

江天一色無纖塵[강천일색무섬진]강 하늘 한 색으로 티끌도 없이

皎皎空中孤月輪[교교공중고월윤]밝은 허공 저 외론 달만 두둥실

江畔何人初見月[강반하인초견월]강둑에 누가 처음 저 달 보았나

江月何年初照人[강월하년초조인]강의 달 언제 처음 사람 비췄나

人生代代無窮已[인생대대무궁이]인생은 끝없이 대이어 변해가도

江月年年祗相似[강월연연지상사]달은 해가 바뀌어도 그대로이네

不知江月對何人[부지강월대하인]강에 뜬 저 달은 누굴 기다리나

但見長江送流水[단견장강송유수]장강은 그저 물만 흘려 보낼 뿐

白雲一片去悠悠[백운일편거유유]하얀 구름 한 점 유유히 흐르고

靑楓浦上不勝愁[청풍포상불승수]물가의 푸른단풍 시름에 겨운데

誰家今夜扁舟子[수가금야편주자]이 밤 조각배 젓는 이는 누군가

何處相思明月樓[하처상사명월루]그리는 명월루가 어디에 있기에

可憐樓上月徘徊[가련누상월배회]가련하다 루에는 달빛만 비추니

應照離人粧鏡臺[응조이인장경대]아내의 경대도 비추이고 있겠지

玉戶簾中卷不去[옥호염중권불거]달빛은 발 걷어도 걷히지 않고

搗衣砧上拂還來[도의침상불환래]다듬이에 떨어도 다시 돌아오네

此時相望不相聞[차시상망불상문]그리나 서로 소리 들을 수 없어

願逐月華流照君[원축월화유조군]달빛을 따라가 그대 비추었으면

鴻雁長飛光不度[홍안장비광부도]기러기 떼 길게 날아 빛을 가리고

魚龍潛躍水成文[어룡잠약수성문]물고기 뛰어서 물결무늬 만드네

昨夜閑潭夢落花[작야한담몽락화]간밤에 꾼 연못에 꽃이 지는 꿈

可憐春半不還家[가련춘반불환가]반 넘어 봄이 가도 못 돌아가네

江水流春去欲盡[강류유춘거욕진]강물은 봄을 모두 흘려보내고

江潭落月復西斜[강담낙월부서사]기우는 달빛은 서쪽으로 비끼네

斜月沈沈藏海霧[사월침침장해무]달 기우니 침침한 안개에 싸여

碣石瀟湘無限路[갈석소상무한로]갈석에서 소상까지 멀고도 먼 길

不知乘月幾人歸[부지승월기인귀]달빛 밟아 고향에 간 이 몇인가

落月搖情滿江樹[낙월요정만강수]지는 달만 강가의 숲을 적시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