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淸談)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溪居[계거]산골짝에서 살며


- 柳宗元[유종원]-


久爲簪組累[구위잠조루]오랜 동안 벼슬살이에 매어 살다가

幸此南夷謫[행차남이적]다행인지 남녘 땅에 귀양을 왔다네

閑依農圃隣[한의농포린]한가히 이웃 농가 거들며 살다보니

偶似山林客[우사산림객]뜻하지 않게 산림의 처사가 되었네

曉耕飜露草[효경번로초]새벽부터 이슬 젖은 풀을 갈아엎고

夜榜響溪石[야방향계석]밤이면 배를 저어 조약돌을 울리네

來往不逢人[내왕불봉인]오거나 가거나 마주칠 사람 없으니

長歌楚天碧[장가초천벽]긴 노래에 초나라의 하늘만 푸르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