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淸談)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和郭主簿 01[화곽주부 01]곽주부에게


- 陶淵明[도연명]-


藹藹堂前林[애애당전림]집 앞에 숲이 무성히 우거져

中夏貯淸陰[중하저청음]한 여름 시원히 그늘을 드리우고

凱風因時來[개풍인시래]부드러운 바람이 때맞게 불어와

回飇開我襟[회표개아금]회오리 바람이 옷깃을 푸네

息交遊閒業[식교유한업]만남을 끊고 한가롭게 살고자

臥起弄書琴[와기농서금]자다 일어나 책 읽고 거문고 타네

園蔬有餘滋[원소유여자]텃밭엔 채소가 넉넉히 있고

舊穀猶儲今[구곡유저금]묵은 곡식은 아직도 남았네

營己良有極[영기양유극]필요한 만큼만 스스로 가꾸며

過足非所欽[과족비소흠]넘치는 것은 좋아하지 않네

舂秫作美酒[용출작미주]차조를 찌어 맛좋은 술을 빚고

酒熟吾自斟[주숙오자침]술 익으면 스스로 따라 마시네

弱子戲我側[약자희아측]어린아들 내 곁에서 재롱을 떨며

學語未成音[학어미성음]말을 배우려고 옹알거리네

此事眞復樂[차사진부락]이 모든 것이 참된 즐거움이니

聊用忘華簪[요용망화잠]부귀영화 모두 잊어버렸네

遙遙望白雲[요요망백운]높이 떠 있는 흰구름 바라보며

懷古一何深[회고일하심]옛일을 생각함이 참으로 깊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