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淸談)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庚戌歲九月中於西田穫早稻[경술세구월중어서전확조도]올벼를 베며


- 陶淵明[도연명]-


人生歸有道[인생귀유도]인생이 언젠가는 도로 돌아가지만

衣食固其端[의식고기단]입고 먹는 것은 해결되어야 하네

孰是都不營[숙시도불영]누구도 힘써 일하지 않고는

而以求自安[이이구자안]스스로 안락하기를 바랄 수 없네

開春理常業[개춘이상업]이른 봄부터 열심히 일을 해야

歲功聊可觀[세공요가관]가을에 수확을 바랄 수가 있으니

晨出肆微勤[신출사미근]새벽부터 나가 열심히 일하고

日入負耒還[일입부뢰환]해가 져야 쟁기를 지고 돌아오네

山中饒霜露[산중요상로]산중에는 유난히 서리와 이슬 많아

風氣亦先寒[풍기역선한]바람 또한 더욱 차갑네

田家豈不苦[전가기불고]농가에 어찌 고생이 없으랴

弗獲辭此難[불획사차난]그러나 어렵다 말하지 말게

四體誠乃疲[사체성내피]온 몸이 피곤하여 고달파도

庶無異患干[서무이환간]근심 걱정 없으면 그 뿐이니

盥濯息簷下[관탁식첨하]세수하고 처마 밑에 쉬면서

斗酒散襟顔[두주산금안]말술에 체면은 차리지 않네

遙遙沮溺心[요요저익심]숨어 농사짓던 장저와 걸익의 마음

千載乃相關[천재내상관]천년 후 내 마음과 같음을 알겠네

但願長如此[단원장여차]바램은 이렇게 오래 살기 바랄 뿐

躬耕非所歎[궁경비소탄]농사짓는 것을 한탄하지는 않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