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한시漢詩

하늘구경 

 

 

 

 

 

贈峻上人[증준상인]준상인에게(20/8)


- 金時習[김시습]-


終日芒鞋信脚行[종일망혜신각행]종일 짚신 신고 발길 따라 가노라니

一山行盡一山靑[일산행진일산청]산 하나 지나면 또 한 산이 푸르르네

心非有想奚形役[심비유상해형역]마음에 생각 없는데 어찌 몸을 부릴거며

道本無名豈假成[도본무명기가성]도는 본시 무명한데 어찌 거짓 이루겠나

宿露未晞山鳥語[숙로미희산조어]간 밤 이슬 마르기 전 산새는 지저귀고

春風不盡野花明[춘풍불진야화명]봄 바람 아직 부는데 들꽃은 피었구나.

短筇歸去千峯靜[단공귀거천봉정]짧은 지팡이로 돌아올 때 뭇 봉이 고요터니

翠壁亂烟生晩晴[취벽난연생만청]푸른 절벽 짙은 안개 저녁 햇살 비끼네.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