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世事)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琵琶行[비파행]비파행


- 白居易[백거이]-


潯陽江頭夜送客[심양강두야송객]심양강 나루에서 손을 밤에 보내려니

楓葉荻花秋瑟瑟[풍엽적화추슬슬]단풍잎 갈대꽃에 가을 바람 쓸쓸하다

主人下馬客在船[주인하마객재선]주인은 말 내리고 손은 배에 타고

擧酒欲飮無管絃[거주욕음무관현]술을 들어 마시려니 음악이 없네

醉不成歡慘將別[취불성환참장별]취해도 즐거움 없는 이별을 하려하니

別時茫茫江浸月[별시망망강침월]망망한 이별의 강에 달빛만 젖어 있네

忽聞水上琵琶聲[홀문수상비파성]그 때 물 위로 비파 소리 들려오니

主人忘歸客不發[주인망귀객불발]주인도 손도 자리를 뜨지 못하네

尋聲暗問彈者誰[심성암문탄자수]소리 찾아 조용히 누구인지 물으니

琵琶聲停欲語遲[비파성정욕어지]비파소리 그치고 대답은 늦어

移船相近邀相見[이선상근요상견]배를 옮겨 가까이가 자리를 청하며

添酒回燈重開宴[첨주회등중개연]술 따르고 등 밝혀 술자리를 다시 폈네

千呼萬喚始出來[천호만환시출래]부르고 또 청해 겨우 나타났는데

猶抱琵琶半遮面[유포비파반차면]비파 안고 얼굴을 반쯤 가리웠네

轉軸撥絃三兩聲[전축발현삼양성]축 돌려 현을 골라 두 세 번 소리 내니

未成曲調先有情[미성곡조선유정]곡조도 이루기 전 정이 먼저 흐르네

絃絃掩抑聲聲思[현현엄억성성사]줄을 누르고 눌러 가락마다 마음 실어

似訴平生不得志[사소평생부득지]평생에 못다한 마음속 한 호소하듯

低眉信手續續彈[저미신수속속탄]눈섶을 내리깔고 손에 맏겨 비파 타니

說盡心中無限事[설진심중무한사]마음속 숱한 사연 모두 털어 놓는 듯

輕攏慢撚撥復挑[경롱만연발부조]가벼이 누르고 비벼 뜯고 다시 퉁기니

初爲霓裳後六么[초위예상후육요]처음은 예상곡 뒤에는 육요구나

大絃嘈嘈如急雨[대현조조여급우]큰 줄은 소란스런 소나기 같이

小絃切切如私語[소현절절여사어]작은 줄은 가냘픈 속삭임 같이

嘈嘈切切錯雜彈[조조절절착찹탄]소란함과 가냘픔 섞어서 타니

大珠小珠落玉盤[대주소주락옥반]큰 구슬 작은 구슬 옥 쟁반에 떨어지듯

間關鶯語花底滑[간관앵어화저활]때로는 꾀꼬리 소리 꽃가지 사이 흐르듯

幽咽泉流氷下灘[유열천류빙하탄]샘물이 어름 밑을 흐느끼며 흐르는 듯

氷泉冷澁絃凝絶[빙천냉삽현응절]찬물이 얼어 붙듯 줄을 잠시 멈추니

凝絶不通聲漸歇[응절불통성잠흘]멈추는 그대로 소리 또한 멎었네

別有幽愁暗恨生[별유유수암한생]그러자 깊은 근심 남모르는 원한 일어

此時無聲勝有聲[차시무성승유성]소리 없음이 있음보다 애절하네

銀甁乍破水漿迸[은병사파수장병]갑자기 은병 깨져 술이 쏟아져 나오듯

鐵騎突出刀槍鳴[철기돌출도창명]철기가 돌진하여 칼과 창이 부딪쳐 울듯

曲終收撥當心畫[곡종수발당심획]곡이 끝나 비파 안고 한번 그으니

四絃一聲如裂帛[사현일성여열백]네 줄이 한꺼번에 비단을 찢는 소리

東船西舫悄無言[동선서방초무언]강 위의 모든 배들 고요히 말을 잊고

唯見江心秋月白[유견강심추월백]오직 강 가운데 가을 달만 휘엉청

沈吟放撥揷絃中[침음방발삽현중]시름에 잠겨 있다 비파를 거두고

整頓衣裳起斂容[정돈의상기염용]의상을 정돈하고 앉음새를 고친 후에

自言本是京城女[자언본시경성녀]스스로 말하기를 본시 서울 여자로

家在蝦蟆陵下住[가재하마능하주]집은 하마릉 아래 있었다하네

十三學得琵琶成[십삼학득비파성]열 셋에 비파 타기 모두 배우고

名屬敎坊第一部[명소교방제일부]이름이 교방 제일부에 속해 있었는데

曲罷曾敎善才服[곡파증교선재복]곡을 끝내면 늘 스승이 감복하였고

粧成每被秋娘妬[장성매피추랑투]화장하면 미인들이 질투를 하였다하네

五陵年少爭纏頭[오릉소년쟁전두]오릉의 젊은이들 다투어 선물을 주어

一曲紅綃不知數[일곡홍초부지수]한 곡에 붉은 비단 수없이 받았었고

鈿頭銀篦擊節碎[전두은비격절쇄]자개박은 은빗을 박자 맞추다 깨뜨리고

血色羅裙飜酒汚[혈색나군번주오]붉은 비단치마 술로 얼룩졌었다하네

今年歡笑復明年[금년환소부명년]웃고 즐기며 한 해 한 해 보내느라

秋月春風等閑度[추월춘풍등한도]세월 가는 줄을 모르고 지냈는데

弟走從軍阿姨死[제도종군아이사]동생은 군대 가고 양어머니마저 죽고

暮去朝來顔色故[모거조래안색개]어느덧 나이들어 얼굴빛이 변하니

門前冷落車馬稀[문전냉락안마희]문 앞은 쓸쓸하고 찾는 손도 드물어

老大嫁作商人婦[노대가작상인부]늙어서 어쩔 수 없이 상인의 아내되니

商人重利輕別離[상인중리경별리]상인은 이익보다 이별을 가벼이 여겨

前月浮梁買茶去[전월부량매다거]지난달 부량으로 차를 사러 갔다하네

去來江口守空船[거래강구수공선]강 어귀에 왔다 갔다 빈 배만 지키자니

繞船月明江水寒[요선월명강수한]배 비추는 밝은 달에 강물만 차가와

夜深忽夢少年事[야심홀몽소년사]밤이 깊어 문득 어린시절 꿈을 꾸면

夢啼妝淚紅欄干[몽제장루홍난간]꿈도 울어 화장 눈물 얼굴을 적신다하네

我聞琵琶已嘆息[아문비파이탄식]비파 소리 듣고 이미 탄식 했는데

又聞此語重喞喞[아문차어중즉즉]여인의 말 듣고 나니 다시 한숨이 나네

同是天涯淪落人[동시천애윤락인]우리는 같은 천애의 불행한 신세

相逢何必曾相識[상뵹하필증상식]상봉이 어찌 아는 사이만의 일이랴

我從去年辭帝京[아종거년사제경]나는 지난 해에 서울을 떠나

謫居臥病潯陽城[적거와병심양성]심양성에 귀양와 병들어 누웠다네

潯陽地僻無音樂[심양지벽무음악]심양 땅은 외지고 음악도 없어

終歲不聞絲竹聲[종세불문사죽성]한해가 다가도록 악기소리 못 듣고

住近盆江地低濕[주근분강지저습]분강 가까이 살아 땅이 낮고 또 습해

黃蘆苦竹繞宅生[황려고죽요택생]갈대와 대숲만 집을 둘러 무성타네

其間旦暮聞何物[기간단모문하물]그 간 아침 저녁 들은 소리라고는

杜鵑啼血猿哀鳴[두견제혈원애명]피맺힌 두견새와 원숭이의 슬픈 소리

春江花朝秋月夜[춘강화조추월야]봄 강의 아침 꽃과 가을 밤 달빛 아래

往往取酒還獨傾[왕왕취주환독경]가끔 술을 얻어 홀로 잔을 기울이고

豈無山歌與村笛[기무산가여촌적]어찌 산 노래와 초동의 피리 없으랴만

嘔啞嘲哳難爲聽[구아조절난위청]조잡하고 시끄러워 들어주기 어렵다네

今夜聞君琵琶聲[금야문군비파성]오늘 밤 그대의 비파 소리 들으니

如聽仙樂耳暫明[여청선악이잠명]신선 음악 들은 듯 귀 잠시 맑았네

莫辭更坐彈一曲[막사갱좌탄일곡]사양 말고 다시 앉아 한곡 들려주오

爲君飜作琵琶行[위군번작비파행]내 그대 위해 비파행을 지으리니

感我此言良久立[감아차언양구립]나의 말에 느꼈는지 한 동안 서 있더니

郤坐促絃絃轉急[각좌촉현현전급]물러앉아 줄 울리니 곡조는 점점 급해져

凄凄不似向前聲[처처불사향전성]슬프기 그지없어 앞의 곡과 다르니

滿座重聞皆掩泣[만좌중문개엄읍]듣는 모든 사람 소리죽여 흐느끼네

座中泣下誰最多[좌중읍하수최다]그 중 누가 눈물을 가장 많이 흘렸는가

江州司馬靑衫濕[강주사마청삼습]강주사마의 푸른 적삼 흠뻑 젖어 있구나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