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世事)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婦人苦[부인고]여자의 괴로움


- 白居易[백거이]-


蟬鬢加意梳[선빈가의소]긴 머리 곱게 빗어 올리고

蛾眉用心掃[아미용심소]정성들여 고운 눈썹 다듬네

幾度曉粧成[기도효장성]새벽 화장 벌써 몇 번째인가

君看不言好[군간불언호]낭군은 보고도 곱다 않는데

妾身重同穴[첩신중동혈]죽어 같이 뭍히길 바래보지만

君意輕偕老[군의경해로]낭군은 백년해로 가벼이 아네

惆悵去年來[추창거년래]전부터 슬퍼하며 원망했지만

心知未能道[심지미능도]마음에만 담아두고 말 안했네

今朝一開口[금조일개구]오늘 아침에야 처음 입을 여니

語少意何深[어소의하심]짧은 말이지만 깊은 뜻 실었네

願引他時事[원인타시사]지난 날의 일들을 되돌아보아

移君此日心[이군차일심]변한 그대 마음을 돌리었으면

人言夫婦親[인언부부친]사람들이 이르기를 부부 사이는

義合如一身[의합여일신]한 몸 같이 다정해야 한다지만

及至死生際[급지사생제]하나 죽고 하나만 살게 될 때면

何曾苦樂均[하증고락균]고통받고 안받음이 어찌 같으리

婦人一喪夫[부인일상부]여자는 남편 죽어 혼자 되면은

終身守孤孑[종신수고혈]죽도록 외로이 살아야만 하니

有如林中竹[유여림중죽]그 신세 숲 속의 대나무 같아

忽被風吹折[홀피풍취절]갑자기 바람이 불어와 꺽고

一折不重生[일절불중생]한번 꺽이면 다신 살 수 없으니

枯死猶抱節[고사유포절]말라 죽어도 절개는 지켜야 하네

男兒若喪婦[남아약상부]남자는 만약에 아내가 죽어도

能不暫傷情[능불잠상정]마음에 상처야 없지 않겠지만

應似門前柳[응사문전류]마치 문 앞의 버들과 같이

逢春易發榮[봉춘이발영]봄이 오면 다시 무성해지고

風吹一枝折[풍취일지절]바람 불어 가지 하나 꺽이어진들

還有一枝生[환유일지생]다시 또 가지 하나 생겨난다네

爲君委曲言[위군위곡언]낭군께 간곡히 부탁드리니

願君再三聽[원군재삼청]바라건데 재삼 새겨 듣기를

須知婦人苦[수지부인고]부디 아내의 괴로움 알아

從此莫相輕[종차막상경]이제부턴 가벼이 여기지 말길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