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世事)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雜詩 08[잡시 08]벼슬살이는 바라지 않았고


- 陶淵明[도연명]-


代耕本非望[대경본비망]벼슬살이는 원래 바라던 바 아니었고

所業在田桑[소업재전상]본래부터 생업은 밭갈이와 누에 치기

躬親未曾替[궁친미증체]몸소 농사 지으며 게으르지 않았건만

寒餒常糟糠[한뇌상조강]변변찮은 음식에 항상 춥고 굶주리네

豈期過滿腹[기기과만복]배 채우기 말고 더 무엇을 바라겠는가

但願飽粳糧[단원포갱량]오직 쌀밥이나 배불리 먹길 바란다네

御冬足大布[어동족대포]겨울에는 거친 베옷 걸치고 견뎌내고

麤絺以應陽[추치이응양]여름에는 값싼 갈포로 햇볕을 가리네

正爾不能得[정이불능득]작은 소망조차도 뜻대로 되지 않으니

哀哉亦可傷[애재역가상]슬프고도 가련하고 가슴 또한 아프네

人皆盡獲宜[인개진획의]대개의 사람들은 단란하게 잘 사는데

拙生失其方[절생실기방]못난 나는 어떻게 살아갈지 모르겠네

理也可奈何[이야가내하]이 또한 운명이니 어찌 할 수 있으랴

且爲陶一觴[차위도일상]도연하게 술 한 잔 마시고 취할 밖에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