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시漢詩(世事)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木蘭辭[목란사]뮬란


- 樂府詩[악부시]-


喞喞復喞喞[즐즐복즐즐]덜그럭 덜그럭

木蘭當戶織[목란당호직]목란이 방에서 베를 짜네

不聞機杼聲[불문기저성]베틀북 소리 들리지 않고

唯聞女嘆息[유문여탄식]들리는 건 오직 긴 한숨소리

問女何所思[문녀하소사]무슨 걱정을 그리 하는가

問女何所憶[문녀하소억]무슨 생각을 그리 하는가

女亦無所思[여역무소사]저에게는 그리는 사람도 없고,

女亦無所憶[여역무소억]다른 생각도 없습니다

昨夜見軍帖[작야견군첩]어제 밤 군첩을 보았는데

可汗大点兵[가한대점병]나라에서 군사를 모은답니다

軍書十二卷[군서십이권]군첩 열 두 권 안에

卷卷有爺名[권권유야명]아버지의 이름이 있었습니다

阿爺無大兒[아야무대아]아버지에게는 장성한 아들 없고

木蘭無長兄[목란무장형]목란에게는 오라비 없으니

願爲市鞍馬[원위시안마]시장에 가 안장과 말을 사서

從此替爺征[종차체야정]늙은 아버지 대신 전쟁에 나가려구요.

東市買駿馬[동시매준마]동쪽 시장에서 준마를 사고

西市買鞍韉[서시매안천]서쪽 시장에서 안장 사고

南市買轡頭[남시매비두]남쪽 시장에서 고삐 사고

北市買長鞭[북시매장편]북쪽 시장에서 채찍을 사네

旦辭爺娘去[단사야낭거]아침에 부모님께 하직인사 하고

暮宿黃河邊[모숙황하변]저녁이 되어 황하 가에 머무네

不聞爺娘喚女聲[불문야낭환녀성]부모님이 딸 부르는 소리 들리지 않고

但聞黃河流水鳴濺濺[단문황하류수명천천]단지 들리는 건 황하의 물소리

旦辭黃河去[단사황하거]아침에 황하를 떠나

暮宿黑山頭[모숙흑산두]저물어 흑산 머리에 묵네

不聞爺娘喚女聲[불문야낭환여성]부모님이 딸 부르는 소리 들리지 않고

但聞燕山胡騎鳴啾啾.[단문연산호기명추추]연산의 오랑캐 말굽 소리만

萬里赴戎機[만리부융기]만리길 변방 싸움에 나서고

關山度若飛[관산도약비]날듯이 관산을 넘었네

朔氣傳金柝[삭기전금탁]삭풍은 쇠종소리 울리고

寒光照鐵衣[한광조철의]찬 달빛은 철갑옷을 비추네

將軍百戰死[장군백전사]수 많은 전투에 장군도 죽고

壯士十年歸[장사십년귀]장사는 십 년 만에 돌아오네

歸來見天子[귀래견천자]돌아와 천자를 뵈오니

天子坐明堂[천자좌명당]천자는 명당에 앉아

策勛十二轉[책훈십이전]논공 행상을 하여

賞賜百千强[상사백천강]백 가지 천 가지 상을 내리네

可汗問所欲[가한문소욕]천자가 소망이 무어냐 물으니

木蘭不用尙書郞[목란불용상서랑]목란은 벼슬도 마다하고

願借明駝千里足[원차명타천리족]천리길 내달릴 말을 내려

送兒還故鄕[송아환고향]고향으로 보내주길 청하네

爺娘聞女來[야낭문녀래]부모는 딸이 돌아온단 소식에

出郭相扶將[출곽상부장]울 밖으로 마중 나오고

阿姊聞妹來[아자문매래]언니는 여동생이 온다고 하니

當戶理紅粧[당호리홍장]방에서 새로이 화장을 하네

小弟聞姊來[소제문자래]남동생은 누나가 온다고 하니

磨刀霍霍向猪羊[마도곽곽향저양]칼 갈아 돼지와 양을 잡네

開我東閣門[개아동각문]동쪽 채에 있는 방문 열고

坐我西閣床[좌아서각상]서쪽 채에 있는 침상에 앉아보며

脫我戰時袍[탈아전시포]싸움 옷 벗어 놓고

著我舊時裳[저아구시상]옛 치마 입었네

當窓理雲鬢[당창이운빈]창 앞에서 곱게 머리 빗고

對鏡帖花黃[대경첩화황]거울 보면서 화장을 한 후에

出門看伙伴[출문간화반]문을 나서 전우들을 보니

伙伴皆驚惶[화반개경황]전우들 하나같이 크게 놀라네

同行十二年[동행십이년]십이 년을 같이 다녔건만

不知木蘭是女娘[불지목란시여낭]목란이 여자인 줄 정말 몰랐네

雄兎脚撲朔[웅토각박삭]숫토끼 뜀박질 늦을 때가 있고

雌兎眼迷離[자토안미리]암토끼 눈이 어릿할 때 있거늘

雙兎傍地走[쌍토방지주]두 마리 같이 뛰어 달릴 때

安能辨我是雄雌[안능변아시웅자]어찌 자웅을 가릴 수 있으랴.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