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각자 삶의 분수와 방식이 있다


- 장자(내편) 제1편 소요유[7]-


요임금이 천하를 허유에게 물려주려고 말했다.

“해와 달이 떠 있는데도 횃불을 끄지 않는다면 그 빛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제 때에 비가 왔는데도 계속해서 논과 밭에 물을 준다면 쓸데없는 짓이 아니겠습니까? 선생께서 즉위하여 다스리면 천하가 더욱 잘 다스려질 것인데도 아직도 내가 주인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부족함을 느끼고 있으니 천하를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허유가 대답했다.

“당신이 천하를 다스려 천하는 이미 다스려졌습니다. 그런데도 제가 당신을 대신한다면 그것은 명분을 위해 하는 것이 됩니다. 명분이란 사실의 부수물에 불과합니다. 제가 그 부수물을 위해 천하를 맡아야 되겠습니까? 뱁새는 깊은 숲 속에 둥지를 틀어도 한 개의 나뭇가지를 사용할 뿐이며, 두더지가 황하의 물을 마신다 하더라도 그것은 배를 채우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냥 돌아가십시오, 제가 천하를 맡는다 하더라도 의미가 없습니다. 숙수가 비록 숙설간 일을 보지 않는다 하더라도 시축 술그릇과 제기를 넘어가 그의 일을 대신하지는 않는 법입니다.”


- 莊子(內篇) 第1篇 逍遙遊[7]-

堯讓天下於許由, 曰:「日月出矣, 而爝不息, 其於光也, 不亦難乎! 時雨降矣, 而猶浸灌, 其於澤也, 不亦勞乎! 夫子立, 而天下治, 而我猶尸之, 吾自視缺然. 請致天下.」

許由曰:「子治天下, 天下旣已治也. 而我猶代子, 吾將爲名乎? 名者實之賓也. 吾將爲賓乎? 鷦鷯巢於深林, 不過一枝. 偃鼠飮河, 不過滿腹. 歸休乎君, 予无所用天下爲! 庖人雖不治庖, 尸祝不越樽俎而代之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