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쓸모 없는 것이어서 쓸모가 있다


- 장자(내편) 제1편 소요유[11]-


혜자가 장자에게 말했다.

“내가 사는 곳에 사람들이 가죽나무라 부르는 큰 나무가 한 그루 있는데, 그 나무의 큰 줄기는 온통 혹투성이여서 먹줄을 칠 수가 없고, 작은 가지들은 마구 뒤틀려 있어서 자를 댈 수조차 없습니다. 길가에 서 있지만 어떤 목수도 거들떠보지 않습니다. 지금 당신이 하는 말 또한 황당하고 쓸모가 없으니 사람들이 들어보려고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장자가 말했다.

“당신은 삵쾡이를 보지 못했습니까? 몸을 낮게 움츠리고 엎드려 있다가 돌아다니는 작은 짐승을 노려 이리 뛰고 저리 뛰고 높고 낮은 데를 가리지 않다가 결국 덫에 치거나 그물에 걸려 죽고 맙니다. 태우란 큰 소는 그 크기가 하늘에 드리운 구름과 같아 큰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작은 쥐는 잡지 못합니다. 지금 당신은 큰 나무를 가지고 그것이 쓸데없다고 탓하고 있습니다. 어찌하여 아무것도 없는 넓고 막막한 들에 그것을 심어 놓고, 하는 일 없이 그 주변을 노닐거나 졸리면 그 아래 드러누워 낮잠을 잘 생각은 하지 않습니까? 그 나무는 쓸모가 없으니 도끼에 찍혀 일찍 죽지도 않을 것이고, 어느 것도 그 나무를 해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니 아무데도 쓸모가 없다는 것이 어찌 근심거리가 되겠습니까.”


- 莊子(內篇) 第1篇 逍遙遊[11]-

惠子謂莊子曰:「吾有大樹, 人謂之樗. 其大本擁腫而不中繩墨, 其小枝卷曲而不中規矩, 立之塗, 匠者不顧. 今子之言, 大而無用, 衆所同去也.」

莊子曰:「子獨不見狸猩乎? 卑身而伏, 以候敖者. 東西跳梁, 不避高下. 中於機辟, 死於罔罟. 今夫斄牛, 其大若垂天之雲. 此能爲大矣, 而不能執鼠. 今子有大樹, 患其无用, 何不樹之於无何有之鄕, 廣莫之野, 彷徨乎无爲其側, 逍遙乎寢臥其下. 不夭斤斧, 物无害者, 无所可用, 安所困苦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