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가치에 차별을 두지 않고 있는 그대로 본다


- 장자(내편) 제2편 제물론[20]-


구작자가 장오자에게 물었다.

“공자에게 「성인은 세상일에 종사하지 않으며, 이로움도 쫓지 않고 해로움도 피하지 않는다. 무엇을 추구하지도 않고 도를 따르지도 않는다. 말하지 않아도 말한 것과 같이 표현되며, 말을 해도 말하지 않은 것과 같다. 먼지 묻은 세상 밖에 노닌다.」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공자는 이 말을 터무니없는 말이라 하였지만, 내 생각에는 묘한 도를 실행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것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장오자가 말했다.

“그것은 황제(黃帝)가 들었다 하더라도 당황할 말입니다. 그러니 내가 어찌 그것을 알 수 있겠습니까? 또한 당신은 너무 서두르고 있습니다. 달걀을 보고 닭이 울기를 바라고, 탄환을 보고서 새 구이를 바라는 것과 같습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말해 줄 테니 한번 들어보도록 하십시오.

성인이란 해와 달을 의지하여 행동하고 우주를 옆에 끼고 있는 것처럼 모든 것을 알고 있습니다. 행동은 자연에 합치되고 몸은 혼돈 속에 두며, 모든 사람들을 존중합니다. 보통사람들은 고생스럽게 몸과 마음을 쓰지만 성인은 아무 생각 없이 지냅니다. 억만년에 걸친 변화 가운데 몸을 맡기면서도 다만 한결같이 순수한 도를 지켜나갑니다. 만물을 모두 있는 그대로 두고, 인정하는 따듯이 마음으로 이것을 감싸는 것입니다.”


- 莊子(內篇) 第2篇 齊物論[20]-

瞿鵲子問乎長梧子曰:「吾聞諸夫子:‘聖人不從事於務, 不就利, 不違害, 不喜求, 不緣道. 无謂有謂, 有謂无謂, 而遊乎塵垢之外.’ 夫子以爲孟浪之言, 而我以爲妙道之行. 吾子以爲奚若?」

長梧子曰:「是皇帝之所聽熒也, 而丘也何足以知之! 且汝亦大早計, 見卵而求時夜, 見彈而求鴞炙.

「予嘗爲女妄言之, 女以妄聽之奚? 旁日月, 挾宇宙, 爲其脗合, 置其滑涽, 以隸相尊. 衆人役役, 聖人愚芚, 參萬歲而一成純. 萬物盡然, 而以是相蘊.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