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대에 맞추어 무리 없이 처신해야 한다


- 장자(내편) 제4편 인간세[10]-


안합이 위나라 영공의 태자의 스승이 되어 거백옥을 찾아가 물었다.

“한 사람이 있는데 그의 덕은 천성적으로 각박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와 함께 무도한 짓을 하면 곧 나라가 위태로워집니다. 그의 지혜는 남의 잘못을 알기에 알맞은 정도이고, 자기의 잘못은 알지 못합니다. 이런 사람을 어떻게 대했으면 좋겠습니까?”

거백옥이 대답했다.

“경계하고 조심하십시오. 그리고 당신의 몸을 올바로 가지십시오. 태도는 순순히 따르는 것이 좋으며, 마음은 온화한 것이 좋습니다. 그렇지만 이 두 가지에도 조심함이 필요합니다. 순순히 따르되 남에게 끌려 들어가지 않아야 하며, 온순함은 남에게 드러내지 않아야 합니다. 온순히 따르는 태도로 남에게 끌려 들어가다 보면 멸망을 당하고 낭패를 보게 됩니다. 마음의 온화함을 남에게 드러내다 보면, 나쁜 평판이 생기고 재난을 당하게 됩니다.

상대방이 아이와 같다면 그와 더불어 아이같이 되십시오. 상대방이 분수 없는 사람이라면 더불어 분수 없이 행동하십시오. 상대방이 종잡을 수 없는 사람이라면 그와 더불어 종잡을 수 없이 행동하십시오. 여기에 통달하게 되면 아무 탈이 없게 될 것입니다.”


- 莊子(內篇) 第4篇 人間世[10]-

顔闔將傅衛靈公太子, 而問於蘧伯玉曰:「有人於此, 其德天殺. 與之爲無方, 則危吾國. 與之爲有方, 則危吾身. 其知適足以知人之過, 而不知其所以過. 若然者, 吾奈之何?」

蘧伯玉曰:「善哉問乎? 戒之, 愼之, 正汝身也哉! 形莫若就, 心莫若和. 雖然, 之二者有患. 就不欲入, 和不欲出. 形就而入, 且爲顚爲滅, 爲崩爲蹶. 心和而出, 且爲聲爲名, 爲妖爲孼. 彼且爲嬰兒. 亦與之爲嬰兒. 彼且爲無町畦, 亦與之爲無町畦, 彼且爲無崖, 亦與之爲無崖. 達人入於無疵.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