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무용의 쓰임은 아무도 모른다


- 장자(내편) 제4편 인간세[16]-


공자가 초나라로 가는데 초광접여가 객사 문 앞을 지나며 노래를 했다.


봉새야, 봉새야, 어찌하여 그대 덕이 쇠하였나?

장래는 기대할 수 없는 것이고 과거는 돌이킬 수 없는 것

천하에 올바른 도가 있으면 성인은 교화를 이룩하고,

천하에 올바른 도가 없으면 성인은 자기 삶을 보전한다.

지금 시국에는 근근히 형벌을 면하기도 바쁘네

복은 새의 깃털보다 가벼운데

아무도 그것을 잡을 줄을 모르고

화는 땅보다 무거운데

아무도 그것을 피할 줄을 모르네

아서라, 아서라, 덕을 사람들에게 내세우는 짓을

위태롭고도 위태롭구나 땅을 가려가며 쫓아다니는 것이

밝음을 가리고 가려서 나의 갈 길을 그르치지 말아라

발길을 삼가고 삼가서 나의 발을 다치지 않게 하라

산의 나무는 스스로 베이도록 자라고

기름불은 스스로를 태워 버린다

육규는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사람들에 의해서 잘려지고

옻나무는 옻칠에 쓰이기 때문에 또한 껍질이 벗겨진다

사람들은 모두 유용(有用)의 쓰임은 알지만

무용(無用)의 쓰임은 아무도 모르는구나.


- 莊子(內篇) 第4篇 人間世[16]-

孔子適楚, 楚狂接輿遊其門曰:

「鳳兮鳳兮, 何如德之衰也! 來世不可待, 往世不可追也. 天下有道, 聖人成焉. 天下無道, 聖人生焉. 方今之時, 僅免刑焉. 福輕乎羽, 莫之知載. 禍重乎地, 莫之知避. 已乎已乎, 臨人以德! 殆乎殆乎, 畫地而趨! 迷陽迷陽, 無傷吾行! 吾行郤曲, 無傷吾足!」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