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은 겉모양 보다 그 마음이 중요하다


- 장자(내편) 제5편 덕충부[2]-


상계가 말했다.

“무슨 뜻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만물은 서로 다르다는 관점에서 본다면 몸의 담과 간도 초나라와 월나라 만큼 먼 것이고, 서로 같다는 관점에서 본다면 만물은 모두가 한가지인 것입니다. 이런 것을 아는 사람은 귀와 눈을 즐겁게 하는 아름다운 것도 알지 못하게 되며, 마음을 덕의 조화 속에 노닐게 합니다. 만물이 한가지인 것만 보지 그것들이 어긋나는 점은 보지 않습니다. 그는 그의 발을 잃은 것을 마치 흙을 털어 버린 것과 같이 여기고 있는 것입니다.”

상계가 말했다.

“그는 자기 자신을 닦음에 있어 그의 지각으로써 그의 마음을 얻었고, 그의 마음으로써 그의 한결같은 마음을 이룩했습니다. 사람들은 어찌하여 그에게로 모여드는 것입니까?”

공자가 말했다.

“사람들은 흐르는 물을 거울로 삼지 않고 멈춰 있는 물을 거울로 삼습니다. 멈춰 있는 것만이 멈춰 있음으로서 사람들을 모여들게 합니다.

땅에서 성명을 받고 있는 것 중 오직 소나무와 잣나무만이 올바르므로 겨울이나 여름이나 늘 푸른 것입니다. 하늘에서 성명을 받고 있는 것 중 오직 순임금만이 홀로 올발라서 만물의 우두머리가 되어 있습니다. 다행히도 삶을 올바르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여러 사람들의 삶을 바로잡아 줄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근본적인 성명을 보존하는 효험은 두려움이 없는 결실을 이룩합니다. 한 사람의 용사가 많은 군사들 속으로 돌진해 들어갑니다. 용감하다는 명성을 스스로 추구하기 위해서 스스로 실천하는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이 같은 것입니다. 하물며 하늘과 땅을 다스리고 만물을 감싸며 자신의 육체는 임시로 빌린 것에 불과하며 귀와 눈도 가상이며, 아는 것과 알지 못하는 것이 한가지라고 여김으로써 마음이 죽어버리는 일이 없는 사람이야 어떻겠습니까? 그는 또한 날을 골라 이승을 떠나려 하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를 따르는 것입니다. 그가 또한 어찌 사물로써 자기 일을 삼으려 하겠습니까?”


- 莊子(內篇) 第5篇 德充符[2]-

常季曰:「何謂也?」

仲尼曰, 「自其異者視之, 肝膽楚越也. 自其同者視之, 萬物皆一也. 夫若然者, 且不知耳目之所宜而遊心乎德之和. 物視其所一而不見其所喪, 視喪其足猶遺土也.」

仲尼曰:「人莫鑑於流水, 而鑑於止水, 唯止能止衆止. 受命於地, 唯松柏獨也正, 在冬夏靑靑. 受命於天, 唯堯舜獨也正, 在萬物之首. 幸能正生, 而正衆生. 夫保始之徵, 不懼之實. 勇士一人, 雄入於九軍. 將求名而能自要者, 而猶若是, 而況官天地, 府萬物, 直寓六骸, 象耳目, 一知之所知, 而心未嘗死者乎! 彼且擇日而登假, 人則從是也. 彼且何肯以物爲事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