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의 정이 없으면 시비가 생기지 않는다


- 장자(내편) 제5편 덕충부[7]-


인기지리무신(온갖 장애가 있는 사람)이 위나라 영공을 만나 유세를 하니 영공이 기뻐했다. 그리고는 온전한 사람들을 보니 그들의 목이 가느다란 것 같았다. 옹앙대영(큰 혹이 있는 사람)이 제나라 환공을 만나 유세를 하니 환공이 기뻐했다. 그리고 나서 온전한 사람들을 보니 그들의 목이 가느다란 것 같았다.

그러므로 덕에 뛰어난 점이 있으면 형체에 대하여는 잊게 되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들이 잊었던 일에 대하여는 잊지 않고, 그들이 잊지 않았던 일은 잊는데, 이러한 것을 진실한 잊음이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인들은 마음을 노닐게 하는 바가 있으며, 지혜를 번거로운 것이라 하고, 약속은 아교와 같은 것이라 하고, 덕은 다른 일과 접속시키는 것이라 하고, 기교는 남에게 물건을 파는 것과 같다고 여겼다.

성인은 꾀하지 않는데 어찌 지혜를 쓸 일이 있겠는가? 물건을 깎아 흩트리지 않는데 아교 같은 것을 어디에 쓰겠는가? 잃는 것이 없는데 어디에 덕을 쓰겠는가? 이윤을 추구하지 않는데 어찌 물건을 팔겠는가? 이 네 가지는 천연의 보육인 것이다. 천연의 보육이란 하늘이 먹여주는 것이다. 이미 하늘로부터 먹을 것을 받고 있는데 또 어찌 사람을 필요로 하겠는가?

성인은 사람의 형체는 지니고 있지만 사람의 정은 지니고 있지 않다. 사람의 형체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과 어울리고 사람의 정이 없기 때문에 시비가 생기지 않는다. 그들이 사람에게 속하여 있는 관계는 아주 작지만, 홀로 천연을 이룩하고 있는 점은 매우 크다.


- 莊子(內篇) 第5篇 德充符[7]-

闉跂支離無脤說衛靈公, 靈公說之. 而視全人, 其脰肩肩. 甕[央+瓦]大癭說齊桓公, 桓公說之. 而視全人, 其脰肩肩.

故德有所長, 而形有所忘. 人不忘其所忘, 而忘其所不忘, 此謂誠忘.

故聖人有所遊, 而知爲孼, 約爲膠, 德爲接, 工爲商. 聖人不謀, 惡用知? 不斷, 惡用膠? 無喪, 惡用德? 不貨, 惡用商? 四者, 天鬻也. 天鬻者, 天食也. 旣受食於天, 又惡用人! 有人之形, 无人之情. 有人之形, 故群於人, 无人之情, 故是非不得於身. 眇乎小哉, 所以屬於人也! 謷乎大哉, 獨成其天!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