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인위적인 것보다는 자연스러움이 소중하다


- 장자(내편) 제6편 대종사[6]-


배를 골짜기에 감추어 두고 어살을 연못 속에 감추어 두면 든든하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밤중에 힘있는 자가 그것을 짊어지고 달아날 수도 있다는 것을, 어리석은 자들은 알지 못한다.

크고 작은 것을 감추어 두는 데에는 적당한 곳이 있겠지만, 그래도 다른 곳으로 옮겨질 곳이 항상 있는 것이다. 만약 천하를 천하에 감추어 두면 옮겨질 곳이 있을 수가 없는데, 이것이 영원한 만물의 위대한 실정인 것이다.

사람들은 사람의 형체를 타고난 것만으로도 기뻐한다. 사람의 형체 같은 것은 여러 가지로 변화하여 처음부터 한계가 없는 것이다. 그것을 즐거워한다면 즐거울 것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을 것이다.

그러므로 성인은 물건이 딴 곳으로 옮겨갈 수 없는 곳에 놓임으로써 모든 존재를 인정한다.

일찍 죽는 일에도 잘 대처하고, 늙는 일에도 잘 대처하며, 시작하는 일에도 잘 대처하고, 끝맺는 일에도 잘 대처하여 사람들이 그를 본받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 만물이 관계되어 있고, 또 일체의 변화의 근거가 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대처하겠는가?


- 莊子(內篇) 第6篇 大宗師[6]-

夫藏舟於壑, 藏山於澤, 謂之固矣. 然而夜半有力者負之而走, 昧者不知也. 藏小大有宜.猶有所遯. 若夫藏天下於天下而不得所遯, 是恒物之大情也. 特犯人之形而猶喜之. 若人之形者, 萬化而未始有極也, 其爲樂可勝計邪! 故聖人將遊於物之所不得遯而皆存. 善夭善老, 善始善終, 人猶效之.又況萬物之所係, 而一化之所待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