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깨우쳐 노력하면 바른길로 갈 수 있다


- 장자(내편) 제6편 대종사[14]-


의이자가 허유를 만나니 허유가 말했다.

“요임금이 당신에게 무엇을 가르쳐 주었습니까?”

의이자가 말했다.

“요임금이 나에게 말씀하시기를「그대는 반드시 어짊과 의로움을 몸소 닦고, 옳고 그름을 밝게 말해야 한다」라고 하셨습니다.”

허유가 말했다.

“당신은 무엇 때문에 왔습니까? 요임금이 이미 당신에게 어짊과 의로움이란 먹물을 몸에 새기는 형벌을 가하였고, 옳고 그름이라는 코 베는 형벌을 가한 셈입니다. 그런데도 당신은 어찌 거리낌 없이 자유로우며 변화 많은 도에 노닐려 하십니까?”

의이자가 말했다.

“그렇지만 저는 그런 경지 안에 노닐고 싶습니다.”

허유가 말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장님에게는 이목과 얼굴의 아름다움이 상관없고, 또한 여러 가지 채색과 무늬의 고움이 상관없는 것입니다.”

의이자가 말했다.

“무장이 그의 아름다움을 잊고, 거양이 그의 힘을 잊고, 황제가 그의 앎을 잊었던 것은 모두가 노력을 해서 그렇게 된 것입니다. 조물주께서 저의 먹물을 몸에 새긴 형벌을 지워주시고, 코 베인 형벌을 보완해 주시어 제가 완전한 몸으로 선생님을 따르게 할지 그 누가 알겠습니까?”

허유가 말했다.

“알 수 없는 일입니다. 나의 스승께서는 만물을 이룩해 주면서도 의로움이라 여기지 않으셨고, 만세에 은혜의 혜택이 미치게 하면서도 어짊이라 여기지 않으셨으며, 태고 적부터 살았으면서도 늙었다 여기지 않으셨고, 하늘과 땅을 위 아래로 만들고 여러 가지 형체들을 조각하였으면서도 교묘하다 여기지 않으셨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노닐 경지입니다.”


- 莊子(內篇) 第6篇 大宗師[14]-

意而子見許由. 許由曰:「堯何以資汝?」

意而子曰:「堯謂我:‘汝必躬服仁義而明言是非.’」 

許由曰:「而奚來爲軹? 夫堯旣已黥汝以仁義, 而劓汝以是非矣, 汝將何以遊夫遙蕩恣睢 轉徙之塗乎?」

意而子曰:「雖然, 吾願遊於其藩.」

許由曰:「不然. 夫盲者無以與乎眉目顔色之好, 瞽者無以與乎靑黃黼黻之觀.」

意而子曰:「夫无莊之失其美, 據梁之失其力, 皇帝之亡其知, 皆在鑪捶之間耳. 庸詎知夫造物者之不息我黥而補我劓, 使我乘成以隨先生邪?」

許由曰:「噫! 未可知也. 我爲汝言其大略. 吾師乎! 吾師乎![敕+韭]萬物而不爲義, 澤及萬世而不爲仁, 長於上古而不爲老, 覆載天地刻彫衆形而不爲巧. 此所遊已.」

 

   

 

www.yetgle.com

*<돌아가자>